디렉토리분류

표제어 > 한글항목명 > 기타

  • 「각설이 타령」「장타령」(場打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아산면 대동리에서 전승되고 있는 유희요. 「장타령」은 각설이가 장이나 길거리로 돌아다니면서 구걸 행위 시에 즐겨 부르던 노래이다. 일종의 유희요로 놀이판에 전승되고 있는 놀이 민속이다. 일명 「각설이 타령」으로 많이 알려져 있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군구비문학대계』상에 실려 있다. 이는 박순호가 1990년 2월 24일 전라북도 고창군...

  • 「각시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성내면 신성리 고암산의 각시앙골에 있던 각시샘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신성리의 고암산 바로 아래 칠성동마을에 1970년대까지 각시샘이 있었다. 지금은 그 자리에 건물이 들어서 있다. 고암산 아래를 ‘각시앙골’이라고 불렀던 것으로 보아 오래전부터 각시샘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되나 1970년대 새마을운동이 한창일 때 없앴다고 전한다. 각시샘에서 물을 마시면 자...

  • 「강감찬 이야기」(姜邯瓚-)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 지역에서 강감찬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강감찬 이야기」는 고려 시대의 명장이자 문신이었던 강감찬(姜邯瓚)[948~1031]의 비범한 행적에 관한 인물담이다. 강감찬은 귀주대첩과 같은 역사적 위업을 이룬 고려시대의 실존 인물로, 강감찬에 대한 민중들의 추앙심은 허구적 상상력과 결합하여 설화로 나타난다. 강감찬을 주인공으로 하는 설화는 여러 지역에서 조사되었...

  • 「강강수월래」(强羌水越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부안면 선운리에서 강강수월래 놀이를 할 때 부르는 놀이요. 「강강수월래」는 정월 대보름날 달밤 등에 주로 여자들, 특히 어린이나 처녀들이 하는 강강술래 놀이에서 불리는 유희요이다. 이를 「강강술래」라고도 한다. 여성 민속놀이인 강강술래는 손에 손을 잡고 큰 원을 그리면서 뛰는 놀이이다. 1989년 김익두가 집필하고 전북애향운동본부에서 발행한 『전북의 민요』에 실려...

  • 「강강술래」「강강수월래」(强羌水越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부안면 선운리에서 강강수월래 놀이를 할 때 부르는 놀이요. 「강강수월래」는 정월 대보름날 달밤 등에 주로 여자들, 특히 어린이나 처녀들이 하는 강강술래 놀이에서 불리는 유희요이다. 이를 「강강술래」라고도 한다. 여성 민속놀이인 강강술래는 손에 손을 잡고 큰 원을 그리면서 뛰는 놀이이다. 1989년 김익두가 집필하고 전북애향운동본부에서 발행한 『전북의 민요』에 실려...

  • 「강림 땅 강처녀야」「시집살이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해리면 사반리에서 시집살이의 고단함을 부르는 유희요. 「시집살이 노래」는 시집을 가기 전에 혼약을 한 상태에서 신랑이 될 사람이 죽어, 그 집으로 문상을 가면서부터 겪게 되는 온갖 시집살이의 고통을 노래한 한 맺힌 내용의 서사 민요이다. 이를 「강림 땅 강처녀야」라고도 한다. 1994년 김익두 등이 집필하고 문화방송에서 발행한 『한국민요대전』-전라북도편 해설집에 실...

  • 「개가리 장터 이야기」「개가장터의 유래」(凱歌場-由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공음면 석교리에서 개가장터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개가장터의 유래」는 공음면 석교리에 세워져 성해 오다가 일제 강점기에 폐쇄된 개가리 장터의 유래에 대한 지명전설이다. 또한 눈길도 아랑곳 하지 않고 제사 음식을 구하러 멀리 안자시장[현 해리시장]까지 가는 영모당(永慕堂) 김질(金質)[1496~1561]의 지극한 효성에 감동한 무장 원님이 개가리에 장을...

  • 「개가장터의 유래」(凱歌場-由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공음면 석교리에서 개가장터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개가장터의 유래」는 공음면 석교리에 세워져 성해 오다가 일제 강점기에 폐쇄된 개가리 장터의 유래에 대한 지명전설이다. 또한 눈길도 아랑곳 하지 않고 제사 음식을 구하러 멀리 안자시장[현 해리시장]까지 가는 영모당(永慕堂) 김질(金質)[1496~1561]의 지극한 효성에 감동한 무장 원님이 개가리에 장을...

  • 「개무덤」「대흥리 개비골」(大興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 성내면 대흥리에서 개 무덤 비석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언젠가부터 대흥리 가비동을 개비골로도 부르는데, 개의 무덤 비석[犬碑]이 있는 마을이라고 해서 그렇게 되었다는 이야기이다. 개의 무덤 비석은 가비동 마을 앞 고추밭에 가로로 45°쯤 비스듬하게 세워져 있다. 원래는 비석 두 개가 세워져 있었다고 하지만 2020년 현재는 높이 1m가 안 되는 비석 하나...

  • 「거미 타령」(-打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심원면 하전리에서 전해 내려오는 놀이요. 「거미 타령」은 거미가 허공에 줄을 만드는 모양을 보고 부르는 전래 동요이다. 이 노래는 지역마다 가사가 다르게 불리는데, 전라남도 완도 지역에서 전승되는 「거미 타령」은 거미줄을 쳐 놓고 나비가 걸리기를 기다리는 내용으로 이루어져 있다. 1989년 김익두가 집필하고 전북애향운동본부에서 발행한 『전북의 민요』에 실려 있다....

  • 「검당마을과 염정」(檢堂-鹽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 심원면 월산리 검당마을에서 천일염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검당마을과 염정」은 선운사의 검단선사(黔丹禪師)가 인근의 도적들을 개과천선시키고 천일염 제조법을 가르쳐 새로운 삶을 열어준 데서 검당마을이라고 부르게 되었다는 지명 유래담이다. 또한 수년 전까지만 해도 마을 사람들은 검단선사의 은혜에 보답하기 위해 매년 봄과 가을 두 차례씩 선운사에 소금을 바쳤다...

  • 「계선암 배맨바위」(繫船岩-)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 해리면에서 배맨바위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계선암 배맨바위」는 배를 정박하여 밧줄로 묶은 바위에 대한 암석 유래담이다. 해리면 소재지에서 북쪽으로 뻗어 있는 산등성이를 바라보면 밋밋한 산정에 우뚝 솟아 있는 신비롭고도 괴이하게 생긴 계선암이라는 바위가 있다. 이 바위는 높이 20m, 둘레 100m 정도의 퇴적암 무더기로 민둥한 산등성이에 위치하여 멀리서...

  • 「고려중요처도」(高麗重要處圖)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성송면 암치리의 진주강씨 문중에서 소장하고 있는 조선 후기의 지도. 「고려중요처도(高麗重要處圖)」는 고창군 성송면 암치리 319번지 강응환(姜膺煥)[1735~1795]의 옛 가옥에 남아 있는 유물로 수사공 강응환 가전유물(水使公姜膺煥家傳遺物)에 포함되어 있다. 수사공 강응환 가전유물은 교지 6점, 초상화 2점, 서책 2점, 지도 2점 등 총 4종 12점이며, 현재...

  • 「고사 풀이」(告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고수면 황산리에서 성주굿을 할 때 부르는 민요. 「고사 풀이」는 정초에 풍물패들이 지신밟기나 걸립을 할 때 마루에 성주 상을 차려 놓고 고사를 지내면서 부르는 의식요이다. 이를 「팔도강산 유람가」라고도 한다. 원래 무가에 뿌리를 두고 있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군구비문학대계』에 실려 있다. 이는 박순호가 1990년 3월 3일 전라북도...

  • 「고창과 당태종」(高敞-唐太宗)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상하면에서 당태종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고창과 당태종」은 당태종이 옥황상제를 모시는 신하인 위진을 시험한 것과 별과에 급제한 선비의 사연을 담은 인물 전설이다. 이를 「정조지켜 별과 합격한 선비」라고도 한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군구비문학대계』에 「정조지켜 별과 합격한 선비」라는 제목으로 수록되어 있다. 당나라 태종은...

  • 「고창성에 얽힌 이야기」(高敞城-)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 고창읍 읍내리에서 고창성의 축성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고창성에 얽힌 이야기」는 고창성이 남자와 여자의 성 쌓기 내기를 통해 성을 쌓았다는 축성담이다. 고창읍 읍내리에 소재한 고창성은 고창읍성, 모양성이라고도 불린다. 고창성에는 손바닥만 한 돌을 머리에 이고 성을 밟으며 도는 답성놀이가 전해지는데, 이렇게 하면 오래 살며, 죽어서는 극락왕생을 한다는 전...

  • 「고창에서 의사를 만났네」(高敞-醫師-)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을 여행하면서 소규모아카시아밴드가 만든 대중가요. 「고창에서 의사를 만났네」는 소규모아카시아밴드가 7일 동안 무작정 국내 여행을 떠나서 겪은 경험을 담은 스페셜 앨범 『일곱 날들』에 수록된 곡 가운데 하나이다. 소규모아카시아밴드는 즉흥적으로 방문한 고창에서 그들의 팬클럽 회원인 의사를 만나서 이야기를 나누었고, 이 느낌을 즉석에서 「고창에서 의사를 만났네」라는 노래로...

  • 「고창의 노래」(高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에서 만든 군(郡)의 노래. 「고창의 노래」는 변성수가 노랫말을 짓고 당시 전주성신여중고등학교 강병규 음악 선생이 곡을 붙여 전라북도 고창군 에서 군가(郡哥)로 불리는 노래이다. 「고창의 노래」는 군의 주요 행사나 민간 행사에서 애창된다. 「고창의 노래」는 3절로 이루어져 있다. 1절에서는 고창의 상징인 방장산·선운사·서해를 배경으로 고창의 지형적 특색을 담았고,...

  • 「고향난초」(故鄕蘭草)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1976년 전라북도 고창 출신의 서정주가 부모와 자식 간의 사랑을 그린 현대시. 「고향난초」는 서정주의 일곱 번째 시집 『떠돌이의 시』에 수록된 작품이다. 자서전 「아버지 서광한과 나」에서 밝히고 있듯이, 서정주에게 부친은 연민의 대상이자 애증의 상대였다. 이 시는 치기 어린 시절, 아버지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하고 오히려 마음을 상하게 만들었던 젊은 날에 대한 후회인 동시에 아버지...

  • 「과거길에 종에게 봉변 당한 세 사람」(科擧-逢變當-)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무장면에서 과거를 보러 가던 세 사람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과거길에 종에게 봉변 당한 세 사람」은 동문수학한 세 선비가 과거를 보러 가는 길에 주막집에서 하룻밤을 지낼 때 종에게 속아 밤새 고생했다는 소화담이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군구비문학대계』에 수록되어 있다. 옛날에 한 서당에서 세 사람이 글공부를 함께 했다. 김...

  • 「과거길에 품은 의문 급제 뒤에 해결」「과거길에 품은 의문이 급제 뒤에 해결된 이야기」(科擧-疑問-及第-解決-)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상하면에서 급제한 서생이 풀어준 청년의 한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과거길에 품은 의문이 급제 뒤에 해결된 이야기」는 한 서생이 한 청년의 도움으로 과거에 급제한 후 과거를 보러 가는 길에 하룻밤 묵었던 집안의 의문을 해결하여 청년의 한을 풀어 주었다는 인물전설이다. 이를 「과거길에 품은 의문 급제 뒤에 해결」이라고도 한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 「과거길에 품은 의문이 급제 뒤에 해결된 이야기」(科擧-疑問-及第-解決-)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상하면에서 급제한 서생이 풀어준 청년의 한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과거길에 품은 의문이 급제 뒤에 해결된 이야기」는 한 서생이 한 청년의 도움으로 과거에 급제한 후 과거를 보러 가는 길에 하룻밤 묵었던 집안의 의문을 해결하여 청년의 한을 풀어 주었다는 인물전설이다. 이를 「과거길에 품은 의문 급제 뒤에 해결」이라고도 한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 「관음정과 부처꽃」(觀音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 아산면 하갑리 독곡마을 뒷산에 있는 관음정, 부처꽃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하갑리 독곡마을 뒤쪽 운곡 습지로 가는 길에는 사시사철 마르지 않는다는 관음정(觀音井)이 있다. 오래 전 불심이 깊은 불자가 매일 아침 이 관음정에서 물을 떠서 감로수(甘露水)로 공양을 하였고 ‘부처꽃’이라 불리는 꽃을 부처님께 봉양하였다는 이야기이다. 「관음정(觀音井)과 부처꽃」...

  • 「구대 좌수가 난 의성김씨」(九代座首-義城金氏)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흥덕면 흥덕리에서 구대 좌수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구대 좌수가 난 의성김씨」는 우연한 선행으로 얻은 명당자리 덕에 의성김씨 가문에서 구대 좌수가 태어나게 되었다는 명당 발복담이다. 전국적으로 분포되어 있는 명당 발복 설화는 전통적인 풍수사상과 밀접한 연관을 맺고 있다. 특히 풍수는 당대보다는 후대를 위한 것으로 인식되고 있기 때문에 한 일가에 미치는...

  • 「구암리의 말바위와 되바위」(九岩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 공음면 구암리 마래마을에서 말바위와 되바위에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구암리의 말바위와 되바위」는 중국 진시황제가 만리장성을 축성할 때 최가라는 성을 가진 장수가 바위를 모으다가 성이 완공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쓸모없게 된 바위들을 구암리 마래마을에 폐기하였는데, 그 바위에는 각각 한 말과 한 되 분량을 가늠하기 위해 파 놓은 부분이 있어서 이를 말바위, 되...

  • 「군밤 타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성송면 하고리에서 부르는 경기 지역의 신민요. 「군밤 타령」은 고창군 성송면 하고리에서 채록된 경기 민요의 하나로, 통속 민요에 속한다. 원래 ‘군밤 타령’이라는 노래 제목은 제창하는 후렴에서 따온 것이지만 사설의 내용은 군밤과는 거의 관계가 없고 자연 경물이나 인생사 등의 여러 모습을 읊은 것이다. 1992년 고창군지편찬위원회에서 간행한 『고창군지』에 실려 있다....

  • 「군유리의 장군바위」(群儒里-將軍-)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공음면 군유리에서 장군바위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군유리의 장군바위」는 고창군 공음면 군유리에서 북쪽으로 약 2㎞ 지점 야산 능선에 있는 바위와 관련된 암석 유래담이다. 군유리 북쪽에는 크고 작은 여러 바위들이 있는데, 그중 가장 큰 바위가 장군바위다. 이 바위 속에는 위대한 장군이 들어 있어 나라가 어려울 때 장군과 그의 병사들이 바위에서 나와 나라를...

  • 「그림자 때문에 병이 된 사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무장면에서 그림자와 병에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그림자 때문에 병이 된 사연」은 법성에서 농악을 치던 사람이 샘에서 물을 마시다가 구포의 그림자를 실뱀으로 오인하여 병에 걸렸다는 인물 전설이다. 이를 「잘못 보고 생긴 병 치료」라고도 한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군구비문학대계』에 「잘못 보고 생긴 병 치료」라는 제목으로 수록...

  • 「그물 당기는 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해리면 사반리에서 고기잡이할 때 부르는 어부 어업요. 「그물 당기는 소리」는 바다에 친 그물을 배 안에서 여럿이 잡아당길 때 부르는 어업 노동요이다. 배를 젓는 일과 더불어 어부들에게 힘든 일은 그물을 당기는 일이다. 이 역시 여러 사람이 힘을 합쳐 끌어 올려야 한다. 1994년 김익두가 편저하고 문화방송에서 간행한 『한국민요대전』-전라북도편 해설집에 실려 있다....

  • 「금돼지 아들 최치원」「사람으로 변하는 금돼지」(-變-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흥덕면에서 금돼지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사람으로 변하는 금돼지」는 최군수 부인이 슬기로 금돼지를 물리쳤다는 괴물 퇴치담이자, 사람으로 변신한 금돼지와 군수의 부인 사이에서 금돼지의 아들인 최치원(崔致遠)[857~?]을 낳았다는 동물 교구담이다. 이를 「금돼지 아들 최치원」이라고도 한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군구비문학대계...

  • 「기생이 만든 강선교」(妓生-降仙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흥덕면에서 강선교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기생이 만든 강선교」는 조선 성종 연간에 강선이라는 기생이 사비를 털어 해마다 물난리로 큰 피해를 입는 냇물에 다리를 세웠다. 마을 사람들이 기생 강선의 거룩한 뜻을 기리기 위해 다리 이름을 ‘강선교’라고 했다는 교량 유래담이다. 원래 다리는 없어졌고, 현재 흥덕면 석교리에 있는 강선교는 새로 만든 것이다. 19...

  • 「깨진바위」「학전리의 깨진바위」(鶴田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 아산면 학전리에서 깨진바위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학전리의 깨진바위」는 자식을 팔아 자신의 배를 불리고자 한 매정한 어머니가 천벌을 받아 죽은 징벌담이다. 깨진바위는 바로 그 어머니가 자식을 팔고 받은 돈을 세다가 벼락을 맞아 깨진 바위에 깔려 죽은 곳으로, 비가 올 때마다 아이의 울음소리가 들린다 하여 ‘명성철’이라고 부른다는 암석 유래담이다. 대산면...

  • 「꿩타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심원면 하전리에서 꿩을 의인화하여 부르는 서사 민요. 「꿩타령」은 꿩을 의인화해서 사회적으로 여러 가지 고통에 시달리는 민중적 삶의 처지를 노래한 일종의 서사 민요이다. 동물을 의인화하는 소리는 전라북도 고창 지역뿐만 아니라 전국에 골고루 분포한다. 1989년 김익두가 집필하고 전북애향운동본부에서 발행한 『전북의 민요』의 300쪽에 실려 있다. 이는 1982년 2월...

  • 「나무 심어 살인 면한 고을」「나무를 심어 살인을 면한 고을」(-殺人-免-)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무장면에서 살인 사건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나무를 심어 살인을 면한 고을」은 한잿산의 학이 사두봉의 사귀를 보면 장날에 살인 사건이 발생하니 학이 사귀를 볼 수 없도록 과일 나무를 심어 더 이상의 살인이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하였다는 풍수형 산악 전설이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군구비문학대계』에 실려 있고, 2009년 고창...

  • 「나무를 심어 살인을 면한 고을」(-殺人-免-)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무장면에서 살인 사건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나무를 심어 살인을 면한 고을」은 한잿산의 학이 사두봉의 사귀를 보면 장날에 살인 사건이 발생하니 학이 사귀를 볼 수 없도록 과일 나무를 심어 더 이상의 살인이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하였다는 풍수형 산악 전설이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군구비문학대계』에 실려 있고, 2009년 고창...

  • 「내 마음의 풍금」(-風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고수면 상평리 조산분교장에서 이영재 감독이 촬영한 영화. 「내 마음의 풍금」은 시골에서 순박하게 살아온 한 소녀의 풋풋한 첫사랑을 아름답게 담아 낸 영화로 지금은 폐교된 고수면 상평리 조산분교장에서 촬영되었다. 영화에서는 강원도 산골 산리마을 산리초등학교로 묘사된다. 「내 마음의 풍금」은 1999년 개봉되어 많은 사람의 사랑을 받았으며, 2000년 제37회 대종상...

  • 「내 사랑 진채선」(-陳彩仙)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 출신의 소리꾼 진채선의 삶과 사랑을 소재로 만든 국악 칸타타. 「내사랑 진채선」은 고창에서 태어난 최초의 여류 소리꾼 진채선과 판소리 여섯 바탕의 사설을 정리하고 판소리 발전을 위해 평생을 바친 동리 신재효, 문화와 예술을 그 누구보다 사랑했던 흥선대원군의 이야기를 독창과 합창이 어우러지는 칸타타 형식으로 판소리 목으로 부를 수 있도록 만든 작품이다. 작곡은 김현민,...

  • 「노루 이야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아산면 하갑리 독곡마을에서 마을 사람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하갑리 독곡마을에 ‘악마’라는 별명을 가진 ‘전하동’이라는 사람이 있었다. 전하동이 땔감을 구하러 인근 산에 오르다가 노루를 만났다. 그러나 전하동은 노루를 잡다가 노루를 놓치게 되고, 띠꾸리[지게에 짐을 묶는 줄]까지 잃게 되자 속상한 마음을 달래기 위해 입버릇처럼 “노야, 노야, 갈려거든 띠...

  • 「노야, 노야, 갈려거든 띠꾸리나 놓고 가거라」「노루 이야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아산면 하갑리 독곡마을에서 마을 사람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하갑리 독곡마을에 ‘악마’라는 별명을 가진 ‘전하동’이라는 사람이 있었다. 전하동이 땔감을 구하러 인근 산에 오르다가 노루를 만났다. 그러나 전하동은 노루를 잡다가 노루를 놓치게 되고, 띠꾸리[지게에 짐을 묶는 줄]까지 잃게 되자 속상한 마음을 달래기 위해 입버릇처럼 “노야, 노야, 갈려거든 띠...

  • 「논매는 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 지역에서 논을 맬 때 부르는 농업 노동요. 「논매는 소리」는 논의 잡풀을 매면서 부르는 대표적인 농업 노동요이다. 「논매는 소리」는 논농사가 가능한 전 지역에 분포하고 있는데, 특히 고수면 두평리 구암마을, 아산면 학전리 학전마을, 공음면 선동리 선산마을, 해리면 사반리 미산마을·작동마을, 성송면 향산리 향산마을 등에서 채록되고 있다. 고수면 두평리 구암마을의 「논매...

  • 「담바고 타령」(-打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흥덕면 후포리에서 담배를 노래한 민요. 「담바고 타령」은 고창군 흥덕면 후포리에서 담배를 소재로 하여 전해 내려오는 유희요이다. 「담바고 타령」에는 관용구로서 ‘담바구야 담바구야 동래 울산 담바구야’ 라는 부분이 항상 앞부분에 나온다. 담배와 더불어 살아온 서민들의 애환과 시름이 이 노래 속에 잘 나타나고 있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

  • 「담방구 노래」「담바고 타령」(-打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흥덕면 후포리에서 담배를 노래한 민요. 「담바고 타령」은 고창군 흥덕면 후포리에서 담배를 소재로 하여 전해 내려오는 유희요이다. 「담바고 타령」에는 관용구로서 ‘담바구야 담바구야 동래 울산 담바구야’ 라는 부분이 항상 앞부분에 나온다. 담배와 더불어 살아온 서민들의 애환과 시름이 이 노래 속에 잘 나타나고 있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

  • 「담배 노래」「담바고 타령」(-打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흥덕면 후포리에서 담배를 노래한 민요. 「담바고 타령」은 고창군 흥덕면 후포리에서 담배를 소재로 하여 전해 내려오는 유희요이다. 「담바고 타령」에는 관용구로서 ‘담바구야 담바구야 동래 울산 담바구야’ 라는 부분이 항상 앞부분에 나온다. 담배와 더불어 살아온 서민들의 애환과 시름이 이 노래 속에 잘 나타나고 있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

  • 「담배 타령」「담바고 타령」(-打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흥덕면 후포리에서 담배를 노래한 민요. 「담바고 타령」은 고창군 흥덕면 후포리에서 담배를 소재로 하여 전해 내려오는 유희요이다. 「담바고 타령」에는 관용구로서 ‘담바구야 담바구야 동래 울산 담바구야’ 라는 부분이 항상 앞부분에 나온다. 담배와 더불어 살아온 서민들의 애환과 시름이 이 노래 속에 잘 나타나고 있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

  • 「대장금」(大長今)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 지역을 배경으로 조선시대 의녀 서장금의 성공담을 다룬 텔레비전 드라마. 「대장금」은 중종[재위 1506~1544]의 신임을 받은 의녀(醫女)였던 서장금(徐長今)의 삶을 재구성한 픽션 드라마이다. 50% 넘는 시청률을 기록하였으며, 중국·대만·일본·미국 등지에도 수출되어 많은 인기를 끌었다. 드라마의 일부 내용이 전라북도 고창군의 선운사 진흥굴과 도솔암 등지에서 촬영되...

  • 「대흥리 개비골」(大興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 성내면 대흥리에서 개 무덤 비석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언젠가부터 대흥리 가비동을 개비골로도 부르는데, 개의 무덤 비석[犬碑]이 있는 마을이라고 해서 그렇게 되었다는 이야기이다. 개의 무덤 비석은 가비동 마을 앞 고추밭에 가로로 45°쯤 비스듬하게 세워져 있다. 원래는 비석 두 개가 세워져 있었다고 하지만 2020년 현재는 높이 1m가 안 되는 비석 하나...

  • 「댕기 노래」「댕기 타령」(-打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대산면 매산리 사거마을에서 부녀자들이 삼을 삼으면서 부르는 노동요. 「댕기 타령」은 댕기를 사이에 두고 벌어지는 처녀와 총각의 사랑을 그린 서사민요이다. 이를 「댕기 노래」, 「통인 노래」 등으로도 부른다. 주로 부녀자들이 모여 앉아 길쌈을 하면서 함께 불렀기 때문에 길쌈 노동요에 포함된다. 널을 뛰다가 소중하게 아끼던 댕기를 잃어버린 처녀가 댕기를 주운 총각에게...

  • 「댕기 타령」(-打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대산면 매산리 사거마을에서 부녀자들이 삼을 삼으면서 부르는 노동요. 「댕기 타령」은 댕기를 사이에 두고 벌어지는 처녀와 총각의 사랑을 그린 서사민요이다. 이를 「댕기 노래」, 「통인 노래」 등으로도 부른다. 주로 부녀자들이 모여 앉아 길쌈을 하면서 함께 불렀기 때문에 길쌈 노동요에 포함된다. 널을 뛰다가 소중하게 아끼던 댕기를 잃어버린 처녀가 댕기를 주운 총각에게...

  • 「도깨비 이야기」「도깨비의 도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성송면에서 도깨비 방망이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도깨비의 도움」은 과거 시험을 보러 가는 윤생원이 도중에 다투는 도깨비에게서 도깨비 방망이를 얻었다는 획득담이자, 진사 벼슬을 하고 부자로 잘 살게 되었다는 신이담이다. 이를 「도깨비 이야기」라고도 한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군구비문학대계』에 「도깨비 이야기」라는 제목으로...

  • 「도깨비의 도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성송면에서 도깨비 방망이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도깨비의 도움」은 과거 시험을 보러 가는 윤생원이 도중에 다투는 도깨비에게서 도깨비 방망이를 얻었다는 획득담이자, 진사 벼슬을 하고 부자로 잘 살게 되었다는 신이담이다. 이를 「도깨비 이야기」라고도 한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군구비문학대계』에 「도깨비 이야기」라는 제목으로...

  • 「도둑 잡은 소금 장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 지역에서 소금 장수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도둑 잡은 소금 장수」는 유기 반상 도둑을 우연히 잡거나 주인집을 털러 온 도둑을 목격하고 곡간 문을 잠가 도둑을 잡았다는 일종의 재치담이다. 소금 장수 이야기는 직업적 특성상 전국적으로 분포되어 있는데, 일종의 ‘꾀보[트릭스터]’ 유형의 설화라고 볼 수 있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

  • 「도둑을 물리친 황새 이야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아산면 하갑리 독곡마을에서 황새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하갑리 독곡마을에 사는 할머니가 손자에게 마을 앞 인천강[주진천]에서 황새가 물고기를 잡아 먹은 이야기를 하던 중 도둑이 들어와 할머니 이야기를 듣게 된다. 도둑은 할머니가 황새를 잡는 상황 이야기가 마치 도둑 자신에게 말하는 줄 알고 성급히 도망을 갔다는 내용이다. 「도둑을 물리친 황새 이야기」는...

  • 「두레질 소리」「물 품는 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아산면 학전리에서 물을 퍼 올리면서 부르는 노동요. 「물 품는 소리」는 두레를 사용하여 논에 물을 퍼 넣으면서 하는 농업 노동요이다. 이를 「두레질 소리」라고도 한다. 하늘만 보고 농사짓던 시절에 비가 오지 않으면 마른 논에 물을 퍼 올려야 한다. 이 일은 여럿이 함께 해야 하기 때문에 「물 품는 소리」로 호흡을 맞추었다. 1994년 김익두 등이 집필하고 문화방송에...

  • 「둥구렁뎅 노래」「똥그랑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심원면 하전리에서 강강술래 놀이의 일부로 들어가 있는 놀이요. 「똥그랑땡」은 민속놀이 중 부녀자들이 손에 손을 잡고 큰 원을 이루어 빙글빙글 돌면서 노는 강강술래 놀이를 즐길 때에 부르는 일종의 유희요이다. 충청남도 논산 지역에서 불리는 「둥구렁뎅 노래」와 같은 유형의 민요이다. 1994년 김익두 등이 집필하고 문화방송에서 발행한 『한국민요대전』-전라북도편 해설집...

  • 「똥그랑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심원면 하전리에서 강강술래 놀이의 일부로 들어가 있는 놀이요. 「똥그랑땡」은 민속놀이 중 부녀자들이 손에 손을 잡고 큰 원을 이루어 빙글빙글 돌면서 노는 강강술래 놀이를 즐길 때에 부르는 일종의 유희요이다. 충청남도 논산 지역에서 불리는 「둥구렁뎅 노래」와 같은 유형의 민요이다. 1994년 김익두 등이 집필하고 문화방송에서 발행한 『한국민요대전』-전라북도편 해설집...

  • 「마당 씰어라」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대산면 지석리에서 어린아이들이 부르던 놀이요. 「마당 씰어라」는 풍뎅이와 같은 곤충을 소재로 노래하는 곤충 유희요이다. 풍뎅이를 뒤집어 놓고 날개를 쳐서 마당을 쓰는 식의 행동을 보여 주기를 바라면서 부르는 노래이다. 1931년 김소운이 집필하고 동경의 제일서방에서 발행한 『조선구전민요집』에 실려 있다. 1930년대 초에 고창군 대산면 지석리 주민 신태석[나이 미상...

  • 「마당바위」「부곡리 마당바위」(芙谷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고수면 부곡리에서 마당바위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부곡리 마당바위」는 마당바위를 깨뜨려 버림으로써 요절이라는 재앙을 끌어들였다는 명당 훼손담이자, 도내기샘의 영험하다는 영천 유래담이다. 이를 「마당바위」라고도 한다. 노령산맥의 줄기인 고수면 부곡리 증산봉에서 서쪽으로 이어져 내린 곳에 먼 옛날부터 높이 3m, 넓이 20m 가량의 널찍한 바위가 있었는데,...

  • 「말[斗]바우와 되[升]바우」「구암리의 말바위와 되바위」(九岩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 공음면 구암리 마래마을에서 말바위와 되바위에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구암리의 말바위와 되바위」는 중국 진시황제가 만리장성을 축성할 때 최가라는 성을 가진 장수가 바위를 모으다가 성이 완공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쓸모없게 된 바위들을 구암리 마래마을에 폐기하였는데, 그 바위에는 각각 한 말과 한 되 분량을 가늠하기 위해 파 놓은 부분이 있어서 이를 말바위, 되...

  • 「말놀이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부안면 선운리에서 말놀이의 재미를 즐기는 유희요. 「말놀이 노래」는 말장난(pun)의 언어 표현법을 활용해서 말소리의 재미를 만끽하는 언어 유희요이다. 이러한 노래를 어희요(語戱謠)라고도 한다. 어린이들의 노래에도 나타나며, 좀 더 고급스런 말장난은 어른들의 노래에서 보인다. 1989년 김익두가 집필하고 전북애향운동본부에서 발행한 『전북의 민요』에 실려 있다. 이는...

  • 「망북단의 사연」(望北壇-事緣)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 고창읍 도산리에서 망북단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망북단의 사연」은 고창읍 도산리 지동마을 536번지에 남향을 한 한옥이 있고, 그 집 뒤안의 장독대 옆에 가로 344㎝, 세로 290㎝, 두께 60㎝, 높이 160㎝의 두 개의 판석으로 받힌 북방식 고인돌과 그 북쪽 주변의 남방식 고인돌 3기에 얽힌 지명 유래담이다. ‘도산리 고인돌[도산리 지석묘]’이라고...

  • 「명당 때문에 부자 된 김성수 집안」(明堂-富者-金性洙-)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고창읍에서 김성수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명당 때문에 부자 된 김성수 집안」은 근대에 실존했던 인물인 인촌 김성수(金性洙)[1891~1955]에 대한 인물담이다. 김성수는 동아일보사를 창립하고 고려대학교를 설립하였으며 1951년 대한민국의 제2대 부통령을 지낸 교육가·언론인·정치가이다. 그는 호남의 거부였던 김경중의 아들로서 전라북도 고창 출신이다. 고...

  • 「명당 잡아 부자 된 사연」(明堂-富者-事緣)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무장면에서 명당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명당 잡아 부자 된 사연」은 우연히 명당자리에 아버지의 묘를 쓰고 부자가 된 아들에 대한 풍수담이다. 이를 「우연히 명당쓰고 부자 된 외톨이」라고도 한다. 명당을 얻으면 운이 틔어서 복이 닥친다고 믿는 민간의 의식은 아주 오래 전부터 있었다. 그래서 「명당 잡아 부자 된 사연」과 같이 명당을 얻은 뒤에 발복(發福)...

  • 「명성철」「학전리의 깨진바위」(鶴田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 아산면 학전리에서 깨진바위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학전리의 깨진바위」는 자식을 팔아 자신의 배를 불리고자 한 매정한 어머니가 천벌을 받아 죽은 징벌담이다. 깨진바위는 바로 그 어머니가 자식을 팔고 받은 돈을 세다가 벼락을 맞아 깨진 바위에 깔려 죽은 곳으로, 비가 올 때마다 아이의 울음소리가 들린다 하여 ‘명성철’이라고 부른다는 암석 유래담이다. 대산면...

  • 「모심는 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공음면 선동리에서 모내기를 할 때 부르는 논농사요. 「모심는 소리」는 모를 못자리에서 논으로 옮겨 심는 과정에서 주로 부르는 농업 노동요이다. 이를 「상사 소리」라고도 한다. 1994년 김익두가 편저하고 문화방송에서 간행한 『한국민요대전』-전라북도편 해설집에 실려 있다. 이는 문화방송 조사팀[김성식·김월덕 등]이 1991년 전라북도 고창군 공음면 선동리 선산마을로...

  • 「모양성 답성놀이춤」(牟陽城踏城-)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에서 김경주가 모양성 답성놀이를 모티프로 하여 만든 춤. 우석대학교 무용학과 김경주 교수가 지역에 묻혀 있는 민속적 요소의 춤을 무대화한 창작 춤이다. 김경주 교수는 우석대학교 무용학과에 부임한 첫해에 전라북도 무용의 어제와 오늘을 깊이 연구하면서 마을에서 이어져 오는 전통 춤의 깊은 울림에 매료되어 1993년부터 전라북도 11개 시군을 답사하면서 근대화 물결 속에서...

  • 「모양성에 얽힌 이야기」(牟陽城-)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에서 모양성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모양성에 얽힌 이야기」는 모양현에 모양성을 쌓게 된 내력과 천오백 년의 기원에 대한 전설이다. 2006년 김정웅이 집필하고 고창문인협회에서 발행한 『시어로 감상한 고창 문화유산』에 수록되어 있다. 옛날 옛적 모양부리에/ 갈뫼 산자락 전설을 따라/ 아름 돌을 쌓아 놓았다.// 양지바른 보릿고개에/ 사방의 터를 잡아서/ 씨...

  • 「무장군 장자면의 유래」(武裝郡長者面-由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대산면에서 장자못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무장군 장자면의 유래」는 나쁜 짓을 해서 돈을 벌면 천벌을 받는다는 내용과 약자에게 베풀지 못하고 인색한 사람은 재물이 아무리 넘친다 한들 결국에는 화를 당한다는 징계의 의식을 나타내는 응보담이다. 「무장군 장자면의 유래」와 같은 장자못 전설은 인색한 장자(長者)의 악행은 놀부의 모습과 겹치고, 장자의 악행을 수...

  • 「무장의 손희와 관련된 이야기」(茂長-)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상하면에서 무장의 손희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무장의 손희와 관련된 이야기」는 무장에 사는 손희가 항상 과거에 떨어지다가 한 번은 순행을 도는 이에게 도움을 받았으나 결국 말을 잘 못해서 또다시 떨어지게 되었다는 과거 실패담이다. 이를 「손희 이야기」라고도 한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군구비문학대계』에 「손희 이야기」라는...

  • 「무장창의문(茂長倡義文)」「무장포고문」(茂長布告文)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1894년 고창 무장 봉기 당시 전봉준 등의 지도부가 만천하에 봉기할 것을 포고한 글. 「무장포고문」은 고부 농민 봉기 이후 전봉준(全琫準), 김개남(金開男), 손화중(孫華仲)을 중심으로 한 농민 지도부가 무장에서 재봉기를 선언하면서 발표한 글이다. 글은 유학적 소양이 있었던 농민군 지도자 전봉준이나 문장이 탁월하고 전봉준과 친분이 있었던 옹택규(邕宅圭), 또는 전봉준의 비서 역할...

  • 「무장포고문」(茂長布告文)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1894년 고창 무장 봉기 당시 전봉준 등의 지도부가 만천하에 봉기할 것을 포고한 글. 「무장포고문」은 고부 농민 봉기 이후 전봉준(全琫準), 김개남(金開男), 손화중(孫華仲)을 중심으로 한 농민 지도부가 무장에서 재봉기를 선언하면서 발표한 글이다. 글은 유학적 소양이 있었던 농민군 지도자 전봉준이나 문장이 탁월하고 전봉준과 친분이 있었던 옹택규(邕宅圭), 또는 전봉준의 비서 역할...

  • 「물 품는 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아산면 학전리에서 물을 퍼 올리면서 부르는 노동요. 「물 품는 소리」는 두레를 사용하여 논에 물을 퍼 넣으면서 하는 농업 노동요이다. 이를 「두레질 소리」라고도 한다. 하늘만 보고 농사짓던 시절에 비가 오지 않으면 마른 논에 물을 퍼 올려야 한다. 이 일은 여럿이 함께 해야 하기 때문에 「물 품는 소리」로 호흡을 맞추었다. 1994년 김익두 등이 집필하고 문화방송에...

  • 「물레질 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심원면 하전리에서 부녀자들이 물레질을 하면서 부르는 노동요. 「물레질 소리」는 실을 자아내기 위해 물레를 돌리면서 부르는 길쌈 노동요이다. 옷을 지어 입던 시절 물레를 잦는 일은 부녀자의 일과나 다름없었다. 물레질은 중요한 노동이지만 고되지는 않으나 지루하기 때문에 「물레질 소리」를 불러서 마음을 가다듬었다. 1994년 김익두가 편저하고 문화방송에서 간행한 『한국민...

  • 「물메기 타령」(-打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심원면 하전리에서 물메기를 소재로 하여 부르는 놀이요. 「물메기 타령」은 물메기의 일상생활을 민중의 삶에 비유하였기에 설명을 듣지 않고 들으면 도무지 무슨 말인지 모를 수도 있는 동물 유희요이다. 「물메기 타령」의 내용은 ‘물메기’가 지난밤에 꿈을 꾸니, 자기[물메기]가 낚시 밥[능금 한 쌍]에 걸려들어 공중으로 높이 잡혀 올라가, 땅[지하]으로 떨어져 내려와, 사...

  • 「반닥지 타령」(-打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심원면 하전리에서 생활 용기를 소재로 하여 부르는 잡요. 「반닥지 타령」은 생활 용품에 대하여 재미있게 노래한 비기능요이다. 이를 「반데기 노래」라고도 한다. 1989년 김익두가 집필하고 전북애향운동본부에서 발행한 『전북의 민요』에 실려 있다. 이는 1982년 2월 12일 김익두·유화수가 전라북도 고창군 심원면 하전리 상전마을에 현지 조사를 나가 주민 김순남[여,...

  • 「반데기 노래」「반닥지 타령」(-打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심원면 하전리에서 생활 용기를 소재로 하여 부르는 잡요. 「반닥지 타령」은 생활 용품에 대하여 재미있게 노래한 비기능요이다. 이를 「반데기 노래」라고도 한다. 1989년 김익두가 집필하고 전북애향운동본부에서 발행한 『전북의 민요』에 실려 있다. 이는 1982년 2월 12일 김익두·유화수가 전라북도 고창군 심원면 하전리 상전마을에 현지 조사를 나가 주민 김순남[여,...

  • 「반암리 병바위」(盤岩里甁-)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 아산면 반암리에서 병바위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반암리 병바위」는 신선이 잔치를 벌이고 취하여 자다가 소반을 걷어차 거꾸로 선 술병이 병바위가 되었다는 암석 유래담이다. 1992년 고창군지편찬위원회에서 발행한 『고창군지』에 실려 있으며, 2009년 고창군지편찬위원회에서 간행한 『고창군지』에 「병바위」라는 제목으로 수록되어 있다. 선동(仙洞) 뒤 선인봉에...

  • 「방등산가」(方等山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백제시대에 고창 방장산을 배경으로 쓰인 고대 시가. 방장산은 고창읍 동쪽에 있는 산이다. 전라북도 고창군과 정읍시, 전라남도 장성군의 경계에 있으며, 양고살재에서 벽오봉[방문산], 고창고개, 봉수대, 써래봉을 거쳐 갈재로 이어진다. 백제 시대 이후 방등산, 또는 반등산이라 하다가, 임진왜란이 끝난 후 조선 인조 때 청나라에 멸망한 명나라를 숭상하던 선비들이 중국의 삼신산과 방장산이...

  • 「배맨바위」「계선암 배맨바위」(繫船岩-)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 해리면에서 배맨바위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계선암 배맨바위」는 배를 정박하여 밧줄로 묶은 바위에 대한 암석 유래담이다. 해리면 소재지에서 북쪽으로 뻗어 있는 산등성이를 바라보면 밋밋한 산정에 우뚝 솟아 있는 신비롭고도 괴이하게 생긴 계선암이라는 바위가 있다. 이 바위는 높이 20m, 둘레 100m 정도의 퇴적암 무더기로 민둥한 산등성이에 위치하여 멀리서...

  • 「백약이 무효」「병 고쳐준 약사에게 보은한 호랑이」(病-藥師-報恩-)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에서 약사와 호랑이에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병 고쳐준 약사에게 보은한 호랑이」는 호랑이의 목에 걸린 비녀를 빼내 주는 황약사의 시은담이자, 그 은혜를 갚고자 동삼 두 가마를 주는 호랑이의 보은담이다. 이를 「백약이 무효」라고도 한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군구비문학대계』에 실려 있으며, 2009년 고창군지편찬위원회에서 간행한...

  • 「백운리 주변 지명의 유래」(白雲里周邊地名-由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흥덕면 백운리[현 운양리]에서 운중반월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백운리 주변 지명의 유래」는 백운리를 중심으로 한 이웃 마을이 반달 형세를 지니고 있다는 지명 유래담이다. 고창군 흥덕면 운양리의 백운재에 운중반월이 있는데 이를 중심으로 삼탈, 백운리, 조양리, 벽송리, 달골, 산정 등의 장소가 모두 월자형 풍수와 관련이 있다. 조양리 주변 중에서 특히 창...

  • 「백학산 도깨비 형제 이야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아산면 하갑리 독곡마을에서 솟대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하갑리 독곡마을에서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로, 마을 주민들이 솟대를 세워 도깨비 형제의 심술에 맞섰다는 내용이다. 「백학산 도깨비 형제 이야기」는 2020년 4월 5일 하갑리 독곡마을 주민 강신교[남, 72세]에게서 채록하였다. 독곡마을 백학산 봉우리 두 개에는 도깨비 형제가 각각 살고 있었다. 형제는...

  • 「뱀내골 달래의 효심」(-孝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성송면 괴치리 사천마을 뱀내골에서 달래의 효심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뱀내골 달래의 효심」은 고창군 성송면 괴치리에 살던 달래라는 여자 아이의 지극한 효심이 하늘을 감동시켜 마침내 아버지의 병을 고치게 되었다는 효행담이자, 마을의 냇물이 뱀내[蛇川]라는 지명을 갖게 되었다는 지명 유래담이다. 이야기의 뒷부분에 뱀내골의 지명 유래에 대한 다른 일설을 함께...

  • 「벼 베는 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성내면 신성리에서 벼를 베면서 부르는 논농사요. 「벼 베는 소리」는 고창군 성내면 신성리에서 가을에 한 해의 논농사를 마치면서 농부들이 벼를 수확할 때 부르는 농업 노동요이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군구비문학대계』에 실려 있다. 이는 박순호가 1990년 3월 3일 전라북도 고창군 성내면 신성리 장수마을로 현지 조사를 나가 주민 이인수[...

  • 「벼락바위」「학전리의 깨진바위」(鶴田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 아산면 학전리에서 깨진바위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학전리의 깨진바위」는 자식을 팔아 자신의 배를 불리고자 한 매정한 어머니가 천벌을 받아 죽은 징벌담이다. 깨진바위는 바로 그 어머니가 자식을 팔고 받은 돈을 세다가 벼락을 맞아 깨진 바위에 깔려 죽은 곳으로, 비가 올 때마다 아이의 울음소리가 들린다 하여 ‘명성철’이라고 부른다는 암석 유래담이다. 대산면...

  • 「변망암 이야기」(邊望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고창읍에서 변망암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변망암 이야기」는 우리 설화에 자주 등장하는 여우의 변신담과 변망암이라는 인물의 일생이 결합된 인물담이다. 변망암이 과거 길에 마부로 변한 여우를 만나 신이한 일을 겪고, 여우의 예언대로 삼대를 멸할 화를 면하게 된다는 점에서 보면 일종의 보은담이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군구비문학...

  • 「병 고쳐준 약사에게 보은한 호랑이」(病-藥師-報恩-)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에서 약사와 호랑이에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병 고쳐준 약사에게 보은한 호랑이」는 호랑이의 목에 걸린 비녀를 빼내 주는 황약사의 시은담이자, 그 은혜를 갚고자 동삼 두 가마를 주는 호랑이의 보은담이다. 이를 「백약이 무효」라고도 한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군구비문학대계』에 실려 있으며, 2009년 고창군지편찬위원회에서 간행한...

  • 「병바위」「반암리 병바위」(盤岩里甁-)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 아산면 반암리에서 병바위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반암리 병바위」는 신선이 잔치를 벌이고 취하여 자다가 소반을 걷어차 거꾸로 선 술병이 병바위가 되었다는 암석 유래담이다. 1992년 고창군지편찬위원회에서 발행한 『고창군지』에 실려 있으며, 2009년 고창군지편찬위원회에서 간행한 『고창군지』에 「병바위」라는 제목으로 수록되어 있다. 선동(仙洞) 뒤 선인봉에...

  • 「부곡리 마당바위」(芙谷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고수면 부곡리에서 마당바위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부곡리 마당바위」는 마당바위를 깨뜨려 버림으로써 요절이라는 재앙을 끌어들였다는 명당 훼손담이자, 도내기샘의 영험하다는 영천 유래담이다. 이를 「마당바위」라고도 한다. 노령산맥의 줄기인 고수면 부곡리 증산봉에서 서쪽으로 이어져 내린 곳에 먼 옛날부터 높이 3m, 넓이 20m 가량의 널찍한 바위가 있었는데,...

  • 「부자가 된 소금 장수」(富者-)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고창읍에서 소금 장수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부자가 된 소금 장수」는 소금 장수가 행운에 의해 부자가 되었다는 소화담으로서 부자가 되고 싶은 민중들의 세속적인 욕망이 드러나 있다. 이외에도 소금 장수를 주인공으로 하는 다양한 설화들이 고창에서 많이 수집되었고, 다른 지역에서도 조사된 바 있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군구비문...

  • 「사두봉 이야기」「성내리 사두봉과 용소」(城內里巳頭峰-龍沼)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무장면 성내리에서 사두봉과 용소에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성내리 사두봉과 용소」는 사두봉을 깎아 우뚝한 뱀의 머리를 수그리게 하여 마을의 우환을 예방하였고, 사두봉에 느티나무를 심고 개구리 연못을 만들어 무장고을을 다시 번영하게 했다는 풍수담이자 지명 유래담이다. 이를 「사두봉 이야기」라고도 일컫는다. 무장면 성내리 옛 무장읍성이 자리 잡고 있는 북쪽 성...

  • 「사람으로 변하는 금돼지」(-變-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흥덕면에서 금돼지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사람으로 변하는 금돼지」는 최군수 부인이 슬기로 금돼지를 물리쳤다는 괴물 퇴치담이자, 사람으로 변신한 금돼지와 군수의 부인 사이에서 금돼지의 아들인 최치원(崔致遠)[857~?]을 낳았다는 동물 교구담이다. 이를 「금돼지 아들 최치원」이라고도 한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군구비문학대계...

  • 「산아지 타령」(-打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심원면 하전리에서 흥겹게 놀 때 부르는 놀이요. 「산아지 타령」은 고창군 심원면 하전리에서 여럿이 모여서 흥겹게 놀 때 같이 부르는 유희요이다. 고창 지역에서 채록된 대표적인 성인 놀이요 가운데 하나인 「산아지 타령」은 노랫말 중 대부분이 남녀의 애정으로 되어 있다. 1994년 김익두가 편저하고 문화방송에서 간행한 『한국민요대전』-전라북도편 해설집에 실려 있다. 이...

  • 「상부 소리」「상여 소리」(喪輿-)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아산면 대동리에서 상여를 메고 가면서 부르는 의식요. 「상여 소리」는 장례 절차 중에서 출상 당일 상여를 메고 출발하기 전이나 상여를 메고 갈 때에 상여꾼이 부르는 장례 의식요이다. 이를 「상부 소리」라고도 한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군구비문학대계』에 실려 있다. 이는 박순호가 1990년 2월 24일 전라북도 고창군 아산면 대동리 4...

  • 「상사 소리」「모심는 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공음면 선동리에서 모내기를 할 때 부르는 논농사요. 「모심는 소리」는 모를 못자리에서 논으로 옮겨 심는 과정에서 주로 부르는 농업 노동요이다. 이를 「상사 소리」라고도 한다. 1994년 김익두가 편저하고 문화방송에서 간행한 『한국민요대전』-전라북도편 해설집에 실려 있다. 이는 문화방송 조사팀[김성식·김월덕 등]이 1991년 전라북도 고창군 공음면 선동리 선산마을로...

  • 「상여 소리」(喪輿-)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아산면 대동리에서 상여를 메고 가면서 부르는 의식요. 「상여 소리」는 장례 절차 중에서 출상 당일 상여를 메고 출발하기 전이나 상여를 메고 갈 때에 상여꾼이 부르는 장례 의식요이다. 이를 「상부 소리」라고도 한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군구비문학대계』에 실려 있다. 이는 박순호가 1990년 2월 24일 전라북도 고창군 아산면 대동리 4...

  • 「선산을 지킨 아이」(先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무장면에서 선산의 바위를 지킨 아이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선산을 지킨 아이」는 선산의 바위를 없애려고 하는 영의정의 횡포를 막아내고 온전하게 바위를 지켜냈다는 김정승 아들에 대한 인물담이자 슬기담이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군구비문학대계』에 수록되어 있다. 이군이 만기가 차면 영의정이 된다. 영의정이 더 크려고 하면 역적...

  • 「선운사 동구」(禪雲寺洞口)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1968년 서정주가 고창 선운사의 동백꽃을 배경으로 지은 현대시. 「선운사 동구」는 선운사 입구에 세워진 서정주 시비에 새겨져 있는 서정주의 대표 시로 민중서관에서 나온 다섯 번째 시집 『동천』[1968]에 수록되어 있다. 시인은 이 작품을 즐겨 써서 가까운 지인들에게 주었으며, 일부는 현재 미당시문학관에 소장되어 있다. 총 6행의 자유시이다. 이 시의 주요 특징은 전라도 방언과...

  • 「선운사 동백꽃」(禪雲寺冬栢-)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시인 김용택(金龍澤)[1948~ ]이 고창 선운사를 배경으로 쓴 현대시. ‘섬진강 시인’이라 불리는 김용택의 작품으로, 「선운사 동백꽃」은 창작과비평사에서 1998년에 출간된 『그여자네 집』에 수록되어 있다. 김용택은 『창작과비평』으로 등단한 이래 『섬진강』, 『그여자네 집』 등의 작품집을 발표하였다. 그는 오랜 교편생활과 농촌 생활의 경험을 토대로 뛰어난 시 작품과 아동 문학 작...

  • 「선운사」(禪雲寺)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에 있는 선운사를 배경으로 송창식이 만든 대중가요. 「선운사」는 선운사와 동백꽃을 모티프로 만든 노래로 노랫말이 한 편의 시처럼 아름다워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았다. 동백꽃이 지는 모습을 시청각적으로 잘 살려 표현하였다. 통기타 반주에 맞추어서 부르는 노래로, 1절로 이루어져 있지만 1절이 끝난 뒤 간주가 이어지고 “눈물처럼 후두둑 지는 꽃 말이에요”에서부터 다시 부...

  • 「선운사에서」(禪雲寺-)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94년 최영미가 고창 선운사를 배경으로 쓴 시. 「선운사에서」를 쓴 최영미는 한국의 현대 시인이다. 『창작과비평』으로 등단한 이래 「슬픈 카페의 노래」, 「서른, 잔치는 끝났다」를 발표하였고 작품집으로 『서른, 잔치는 끝났다』를 출간하였다. 2002년 영역 시집 『Three Poets of Modern Korea』로 이상, 함동선과 함께 한국을 대표하는 현대 시인으로 미국에 소...

  • 「선운산 진흥굴의 유래」(禪雲山眞興窟-由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 아산면 삼인리에서 진흥굴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선운산 진흥굴의 유래」는 아산면 삼인리 선운산 사자암 앞에 있는 좌변굴이 진흥굴로 불리게 된 지명 유래담이자 중애암, 도솔암의 창건과 관련한 사찰 연기설화이다. 진흥굴은 신라 제24대 진흥왕이 태자 때부터 불교에 뜻을 두었다가 끝내 왕위를 물려주고 왕비와 중애공주를 데리고 선운사로 와서 승려가 되어 좌변굴...

  • 「선운산」「선운산가」(禪雲山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고창 선운산을 배경으로 한 작자 미상의 백제 시대 가요. 「선운산가」는 실전(失傳)된 백제 가요의 하나로, 작자와 연대는 미상이다. 원사(原詞)도 한역사(漢譯詞)도 전해지지 않고, 제목과 유래만 『고려사(高麗史)』 악지와 『증보문헌비고(增補文獻備考)』 등에 전해오고 있다. 장사(長沙)라는 지역에 사는 사람이 정역(征役)에 나갔는데 돌아올 기한이 지났는데도 불구하고 집에 돌아오지 않...

  • 「선운산가」(禪雲山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고창 선운산을 배경으로 한 작자 미상의 백제 시대 가요. 「선운산가」는 실전(失傳)된 백제 가요의 하나로, 작자와 연대는 미상이다. 원사(原詞)도 한역사(漢譯詞)도 전해지지 않고, 제목과 유래만 『고려사(高麗史)』 악지와 『증보문헌비고(增補文獻備考)』 등에 전해오고 있다. 장사(長沙)라는 지역에 사는 사람이 정역(征役)에 나갔는데 돌아올 기한이 지났는데도 불구하고 집에 돌아오지 않...

  • 「선운산곡」「선운산가」(禪雲山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고창 선운산을 배경으로 한 작자 미상의 백제 시대 가요. 「선운산가」는 실전(失傳)된 백제 가요의 하나로, 작자와 연대는 미상이다. 원사(原詞)도 한역사(漢譯詞)도 전해지지 않고, 제목과 유래만 『고려사(高麗史)』 악지와 『증보문헌비고(增補文獻備考)』 등에 전해오고 있다. 장사(長沙)라는 지역에 사는 사람이 정역(征役)에 나갔는데 돌아올 기한이 지났는데도 불구하고 집에 돌아오지 않...

  • 「성내리 사두봉과 용소」(城內里巳頭峰-龍沼)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무장면 성내리에서 사두봉과 용소에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성내리 사두봉과 용소」는 사두봉을 깎아 우뚝한 뱀의 머리를 수그리게 하여 마을의 우환을 예방하였고, 사두봉에 느티나무를 심고 개구리 연못을 만들어 무장고을을 다시 번영하게 했다는 풍수담이자 지명 유래담이다. 이를 「사두봉 이야기」라고도 일컫는다. 무장면 성내리 옛 무장읍성이 자리 잡고 있는 북쪽 성...

  • 「성주풀이」(城主-)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고수면 황산리에서 성주에게 가정의 번영을 축원하며 부르는 의식요. 「성주풀이」는 남부 지방에서 많이 불리는 민요로 제의요 중의 하나이다. 성주신(城主神)에게 가정의 번영을 축원하는 내용을 담고 있으며, 성주굿을 하면서 부르기에 이를 「성주풀이」라고 한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군한국구비문학대계』에 실려 있다. 이는 박순호가 1990년...

  • 「소타령」(-打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심원면 하전리에서 소를 소재로 하여 부르는 민요. 「소타령」은 소[牛]를 소재로 소의 생활을 묘사한 동물 유희요이다. 고창군 심원면 하전리에서 채록된 「소타령」은 민중의 입장에서 소에 대한 동정적인 심정을 표현하고 있다. 1989년 김익두가 집필하고 전북애향운동본부에서 발행한 『전북의 민요』에 실려 있다. 이는 1982년 2월 21일 김익두·유화수가 전라북도 고창군...

  • 「손금보는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해리면 하련리에서 놀이를 하면서 부르는 민요. 「손금보는 노래」는 고창군 해리면 하련리에서 놀이를 할 때 놀이 자체를 흥겹게 하거나 승부에서 이기기 위해 부르는 유희요이다. 내용은 주역을 바탕으로 하여 손의 중요함과 손금을 보는 내력을 간단히 설명한 것이다. 1992년 고창군지편찬위원회에서 간행한 『고창군지』에 실려 있다. 이는 박순호가 1990년 전라북도 고창군...

  • 「손희 이야기」「무장의 손희와 관련된 이야기」(茂長-)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상하면에서 무장의 손희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무장의 손희와 관련된 이야기」는 무장에 사는 손희가 항상 과거에 떨어지다가 한 번은 순행을 도는 이에게 도움을 받았으나 결국 말을 잘 못해서 또다시 떨어지게 되었다는 과거 실패담이다. 이를 「손희 이야기」라고도 한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군구비문학대계』에 「손희 이야기」라는...

  • 「시집살이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해리면 사반리에서 시집살이의 고단함을 부르는 유희요. 「시집살이 노래」는 시집을 가기 전에 혼약을 한 상태에서 신랑이 될 사람이 죽어, 그 집으로 문상을 가면서부터 겪게 되는 온갖 시집살이의 고통을 노래한 한 맺힌 내용의 서사 민요이다. 이를 「강림 땅 강처녀야」라고도 한다. 1994년 김익두 등이 집필하고 문화방송에서 발행한 『한국민요대전』-전라북도편 해설집에 실...

  • 「심청 노래」「심청가」(沈淸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고수면 황산리에서 판소리 「심청가」의 일부를 개작하여 부르는 설화요. 「심청가」는 판소리 다섯 마당 중의 하나인 「심청가」 가운데 심청이 인당수에 빠지는 대목 일부를 민요 형태로 바꾸어 부룬 설화요이다. 이를 「심청 노래」, 「심청요」 등이라고도 한다. 원래 판소리에서 심청이 인당수에 빠지는 대목은 심청을 실은 배가 인당수에 도착한 장면에서 시작하여 심청이 물에 뛰...

  • 「심청가」(沈淸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고수면 황산리에서 판소리 「심청가」의 일부를 개작하여 부르는 설화요. 「심청가」는 판소리 다섯 마당 중의 하나인 「심청가」 가운데 심청이 인당수에 빠지는 대목 일부를 민요 형태로 바꾸어 부룬 설화요이다. 이를 「심청 노래」, 「심청요」 등이라고도 한다. 원래 판소리에서 심청이 인당수에 빠지는 대목은 심청을 실은 배가 인당수에 도착한 장면에서 시작하여 심청이 물에 뛰...

  • 「심청요」「심청가」(沈淸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고수면 황산리에서 판소리 「심청가」의 일부를 개작하여 부르는 설화요. 「심청가」는 판소리 다섯 마당 중의 하나인 「심청가」 가운데 심청이 인당수에 빠지는 대목 일부를 민요 형태로 바꾸어 부룬 설화요이다. 이를 「심청 노래」, 「심청요」 등이라고도 한다. 원래 판소리에서 심청이 인당수에 빠지는 대목은 심청을 실은 배가 인당수에 도착한 장면에서 시작하여 심청이 물에 뛰...

  • 「십자 타령」(十字打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아산면 서당리[현 아산면 상갑리]에서 부르는 장편 글자풀이 민요. 「십자 타령」은 일에서 십까지의 숫자풀이로 이루어져 있는 일종의 ‘글자풀이’ 민요이다. 여기서는 제보자의 말에 의하면, ‘십자풀이’란 제목은 자신이 붙인 것이라고 한다. 그러나 내용으로 보아 ‘십자풀이’의 일종이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군구비문학대계』에 실려 있다. 이...

  • 「아롱저롱」「장원질 소리」(壯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고수면 두평리에서 마지막 논매기를 마치고 귀가할 때 부르는 유희요. 「장원질 소리」는 마지막 김매기를 마치고 들에서 마을로 들어올 때 흥겨운 기분으로 부르는 축제 유희요이다. 이를 「아롱저롱」이라고도 한다. 1994년 김익두 등이 집필하고 문화방송에서 발행한 『한국민요대전』-전라북도편 해설집에 실려 있다. 이는 1991년 문화방송조사팀이 전라북도 고창군 고수면 두평...

  • 「아리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흥덕면 흥덕리에서 민중들이 일상 속에서 불러온 전통 민요. 「아리랑」은 고창군 흥덕면 흥덕리 동부마을에서 조사된 한국의 대표적인 전통 민요이다. 「아리랑」은 전국에 고루 분포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지역별로 그 종류도 다양하다. 강원도의 「정선 아리랑」, 전라남도의 「진도 아리랑」, 경상남도의 「밀양 아리랑」을 묶어서 3대 아리랑이라고 부른다. 「아리랑」은 2006년...

  • 「아이 달래는 노래」「어름마 타령」(-打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심원면 연화리에서 아기를 어르거나 잠재울 때 부르는 민요. 「어름마 타령」은 어른들이 졸리거나 투정을 부리는 아기를 재울 때 부르는 자장요이다. 부녀자들이 아이에게 불러주는 노래이기 때문에 「어름마 타령」은 부녀요이자 동요이기도 하다. 또 육아가 부녀자들의 일상적인 가사일이라는 점에서 가사 노동요로 분류된다. 어름마라는 말은 몸을 움직여 주거나 무엇을 보여 주거나...

  • 「아이 어르는 노래」「어름마 타령」(-打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심원면 연화리에서 아기를 어르거나 잠재울 때 부르는 민요. 「어름마 타령」은 어른들이 졸리거나 투정을 부리는 아기를 재울 때 부르는 자장요이다. 부녀자들이 아이에게 불러주는 노래이기 때문에 「어름마 타령」은 부녀요이자 동요이기도 하다. 또 육아가 부녀자들의 일상적인 가사일이라는 점에서 가사 노동요로 분류된다. 어름마라는 말은 몸을 움직여 주거나 무엇을 보여 주거나...

  • 「아이 어르는 소리」「어름마 타령」(-打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심원면 연화리에서 아기를 어르거나 잠재울 때 부르는 민요. 「어름마 타령」은 어른들이 졸리거나 투정을 부리는 아기를 재울 때 부르는 자장요이다. 부녀자들이 아이에게 불러주는 노래이기 때문에 「어름마 타령」은 부녀요이자 동요이기도 하다. 또 육아가 부녀자들의 일상적인 가사일이라는 점에서 가사 노동요로 분류된다. 어름마라는 말은 몸을 움직여 주거나 무엇을 보여 주거나...

  • 「안현 돋음볕마을 벽화」(鞍峴-壁畵)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 부안면 송현리 안현마을에 송주철 공공디자인연구소가 미당 서정주의 시 「국화 옆에서」를 모티프로 그린 벽화. 안현마을은 전라북도 고창군 부안면 송현리에 있는 인구 72명의 자그마한 시골 마을이다. 미당 서정주 마을로 더 잘 알려진 곳으로 미당과 그의 시를 기리고자 마을 뒷산에 국화를 심고 ‘100억 송이 국화축제’를 열어 2006년 농림부가 선정한 ‘녹색 농촌 체험...

  • 「안현 돋음볕마을 벽화」(鞍峴-壁畵)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 부안면 송현리 안현마을에 송주철 공공디자인연구소가 미당 서정주의 시 「국화 옆에서」를 모티프로 그린 벽화. 안현마을은 전라북도 고창군 부안면 송현리에 있는 인구 72명의 자그마한 시골 마을이다. 미당 서정주 마을로 더 잘 알려진 곳으로 미당과 그의 시를 기리고자 마을 뒷산에 국화를 심고 ‘100억 송이 국화축제’를 열어 2006년 농림부가 선정한 ‘녹색 농촌 체험...

  • 「애기 어르는 노래」「어름마 타령」(-打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심원면 연화리에서 아기를 어르거나 잠재울 때 부르는 민요. 「어름마 타령」은 어른들이 졸리거나 투정을 부리는 아기를 재울 때 부르는 자장요이다. 부녀자들이 아이에게 불러주는 노래이기 때문에 「어름마 타령」은 부녀요이자 동요이기도 하다. 또 육아가 부녀자들의 일상적인 가사일이라는 점에서 가사 노동요로 분류된다. 어름마라는 말은 몸을 움직여 주거나 무엇을 보여 주거나...

  • 「애기 어르는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성송면 하고리에서 어린아이를 어르면서 부르는 놀이요. 「애기 어르는 노래」는 아기를 어를 때 부르는 노래로, 일종의 놀이요 성격이 강하다. 어른들은 어린아이의 몸을 움직여 주거나 또는 무엇을 보여 주거나 들려주어서 어린아이를 달래거나 기쁘게 하여 준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군구비문학대계』하에 실려 있다. 이는 박순호가 1990년 2월...

  • 「애기바위」「학전리 애기바위」(鶴田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 아산면 학전리에서 애기바위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학전리 애기바위」는 여인이 아기를 업고 서 있는 것같이 생겼다는 암석 유래담이다. 이를 그냥 「애기바위」라고도 한다. 「학전리 애기바위」는 장자못 전설의 유형으로서 못된 시아버지와 착한 며느리의 모습이 대조되어 권선징악의 양상을 띤다. 1992년 고창군지편찬위원회에서 발행한 『고창군지』에 실려 있으며,...

  • 「액맥이 타령」(厄-打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고수면 황산리에서 액을 막는 뜻에서 부르는 제의요. 「액맥이 타령」은 정초에 풍물패가 집안 굿을 할 때 부르는 제의요이다. 노래 가사 앞부분에 다섯 방위의 신[장군]이 나오기 때문에 창자는 「오장군 타령」으로 부르고 있다. 「액맥이 타령」은 일반적으로 음력 정초에 마을에서 마당밟이 풍물굿을 칠 때에 각 집집에 들어가 집안 굿을 하는 과정에서 보통 조왕[부엌] 굿을...

  • 「양에 저고리」「첩노래」(妾-)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무장면 성내리에서 본처와 첩 사이의 갈등과 고통을 노래하는 민요. 「첩노래」는 첩의 입장이나 남편의 입장에서 노래되어지는 경우는 없고, 모두가 본처의 입장에서 남편과 첩 사이에서 겪게 되는 고민과 갈등을 노래하는 인물 유희요이다. 이를 「양에 저고리」라고도 한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군구비문학대계』의 509~510쪽에 실려 있다. 이...

  • 「양춘암 여인상」「학천리 마을의 각시바위」(鶴天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 성송면 학천리에서 각시바위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학전리 마을의 각시바위」는 고창군 성송면 학천리에 소재한 운선암(雲禪庵) 근처에 있는 양춘암이라는 바위 이름에 얽힌 암석 유래담이다. 이를 「운선암 마애여래입상」, 「양춘암 여인상」, 「양춘이바위」라고도 한다. 스님이 몰래 더듬은 왼쪽 가슴을 스스로 자르고 죽은 양춘이라는 여인의 정절을 기려 바위에 그...

  • 「양춘이바위」「학천리 마을의 각시바위」(鶴天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 성송면 학천리에서 각시바위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학전리 마을의 각시바위」는 고창군 성송면 학천리에 소재한 운선암(雲禪庵) 근처에 있는 양춘암이라는 바위 이름에 얽힌 암석 유래담이다. 이를 「운선암 마애여래입상」, 「양춘암 여인상」, 「양춘이바위」라고도 한다. 스님이 몰래 더듬은 왼쪽 가슴을 스스로 자르고 죽은 양춘이라는 여인의 정절을 기려 바위에 그...

  • 「어름마 타령」(-打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심원면 연화리에서 아기를 어르거나 잠재울 때 부르는 민요. 「어름마 타령」은 어른들이 졸리거나 투정을 부리는 아기를 재울 때 부르는 자장요이다. 부녀자들이 아이에게 불러주는 노래이기 때문에 「어름마 타령」은 부녀요이자 동요이기도 하다. 또 육아가 부녀자들의 일상적인 가사일이라는 점에서 가사 노동요로 분류된다. 어름마라는 말은 몸을 움직여 주거나 무엇을 보여 주거나...

  • 「어사 박문수 이야기」(御使朴文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 지역에서 어사 박문수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어사 박문수 이야기」는 전국적으로 분포하는 민담으로 고창 지역에도 다수의 이야기가 등장한다. 고창 지역에 박문수(朴文秀)[1691~1756]가 등장하는 이야기는 크게 5가지로 나뉜다. 어사 박문수의 사람됨에 관한 이야기, 억울한 죽음을 해결해 주거나 숨겨진 죄를 밝혀내는 이야기, 효부나 효자들의 행적을 기리는...

  • 「연정요」(戀情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심원면 하전리에서 애정을 표현한 민요. 「연정요」는 고창군 심원면 하전리에서 이성을 그리워하고 사모하는 마음을 노래한 여흥요이다. 이를 「참깻잎도 나풀나풀」이라고도 하는데, 남녀 간 특히 처녀 총각 사이의 사랑을 노래하고 있다. 1994년 김익두 등이 집필하고 문화방송에서 발행한 『한국민요대전』-전라북도편 해설집 577쪽에 실려 있다. 이는 1991년 3월 18일...

  • 「염라대왕을 잡아 온 흥덕원님」「흥덕의 사령 자랑 이야기」(興德-使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상하면에서 흥덕 원님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흥덕의 사령 자랑 이야기」는 흥덕현감으로 부임한 강감찬(姜邯贊)[948~1031] 장군이 염라대왕을 잡아 와서 알 수 없는 병으로 죽은 4형제의 원인을 밝히고, 범인을 잡아서 억울하게 죽은 사람의 한을 풀어 주었다는 지략담이다. 이를 「염라대왕을 잡아 온 흥덕원님」이라고도 한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 「염라대왕을 잡아온 흥덕 원님」「강감찬 이야기」(姜邯瓚-)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 지역에서 강감찬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강감찬 이야기」는 고려 시대의 명장이자 문신이었던 강감찬(姜邯瓚)[948~1031]의 비범한 행적에 관한 인물담이다. 강감찬은 귀주대첩과 같은 역사적 위업을 이룬 고려시대의 실존 인물로, 강감찬에 대한 민중들의 추앙심은 허구적 상상력과 결합하여 설화로 나타난다. 강감찬을 주인공으로 하는 설화는 여러 지역에서 조사되었...

  • 「엿타령」(-打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부안면 중흥리에서 엿을 팔면서 부르는 타령조의 비기능요. 「엿타령」은 엿장수가 엿을 팔면서 부르는 노래이지만 엿과 바꾸어 주는 물건을 언어유희로 부르는 일종의 놀이요이다. 「엿 타령」은 엿의 판매를 위해 부르고 있지만 엿과 바꾸는 물품을 사설로 끌고 와서 끊임없이 부르기 때문에 사설 자체가 해학성을 두드러지게 보여주고 있다. 1995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 「영천에 서린 효심」(靈泉-孝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성내면 양계리에서 영천 우물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영천에 서린 효심」은 세 아들의 지극한 효성에도 불구하고 청춘과부로 살아온 모친이 남편에게 받지 못한 정을 아쉬워하자 옆 마을에 사는 홀아비 훈도(訓導)와 결연을 성사시켰다. 그러나 큰 비로 물이 넘쳐 지속적인 만남이 불가능해지자 집 앞에 샘을 파서 시원한 정화수로 모친의 마음을 달랬다는 천정(穿井)...

  • 「오장군 타령」「액맥이 타령」(厄-打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고수면 황산리에서 액을 막는 뜻에서 부르는 제의요. 「액맥이 타령」은 정초에 풍물패가 집안 굿을 할 때 부르는 제의요이다. 노래 가사 앞부분에 다섯 방위의 신[장군]이 나오기 때문에 창자는 「오장군 타령」으로 부르고 있다. 「액맥이 타령」은 일반적으로 음력 정초에 마을에서 마당밟이 풍물굿을 칠 때에 각 집집에 들어가 집안 굿을 하는 과정에서 보통 조왕[부엌] 굿을...

  • 「용대밭과 소금 장수」(龍-)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대산면 성남리에서 용대밭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용대밭과 소금장수」는 고창군 대산면 성남리 마을 뒤에 있는 용대밭에 얽힌 지명 유래담이다. 하늘에 오르려던 용이 떨어져 죽은 대밭을 용대밭이라고 부르는데, 거기에 용이 생전에 살았던 용굴이 지금까지 남아 있다고 한다. 1992년 고창군지편찬위원회에서 간행한 『고창군지』에 수록되어 있다. 대산면 성남리 마을...

  • 「우레정이 생긴 유래」「우뢰정이 생긴 유래」(雨雷亭-由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공음면 장곡리에서 우레정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우뢰정이 생긴 유래」는 고창군 공음면 장곡리에 있는 남평문씨의 시제산 아래에 위치한 샘에 얽힌 지명 유래담이다. 이를 「우레정이 생긴 유래」라고도 한다. 공음면 장곡리 축동은 남평문씨의 세거지이며, 시제산이 있는 곳이다. 무장의 농민군 접주로 활동하다 1894년 12월 27일 체포돼 포살당한 문덕중도 그...

  • 「우뢰정이 생긴 유래」(雨雷亭-由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공음면 장곡리에서 우레정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우뢰정이 생긴 유래」는 고창군 공음면 장곡리에 있는 남평문씨의 시제산 아래에 위치한 샘에 얽힌 지명 유래담이다. 이를 「우레정이 생긴 유래」라고도 한다. 공음면 장곡리 축동은 남평문씨의 세거지이며, 시제산이 있는 곳이다. 무장의 농민군 접주로 활동하다 1894년 12월 27일 체포돼 포살당한 문덕중도 그...

  • 「우연히 명당쓰고 부자 된 외톨이」「명당 잡아 부자 된 사연」(明堂-富者-事緣)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무장면에서 명당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명당 잡아 부자 된 사연」은 우연히 명당자리에 아버지의 묘를 쓰고 부자가 된 아들에 대한 풍수담이다. 이를 「우연히 명당쓰고 부자 된 외톨이」라고도 한다. 명당을 얻으면 운이 틔어서 복이 닥친다고 믿는 민간의 의식은 아주 오래 전부터 있었다. 그래서 「명당 잡아 부자 된 사연」과 같이 명당을 얻은 뒤에 발복(發福)...

  • 「운선암 마애여래입상」「학천리 마을의 각시바위」(鶴天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 성송면 학천리에서 각시바위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학전리 마을의 각시바위」는 고창군 성송면 학천리에 소재한 운선암(雲禪庵) 근처에 있는 양춘암이라는 바위 이름에 얽힌 암석 유래담이다. 이를 「운선암 마애여래입상」, 「양춘암 여인상」, 「양춘이바위」라고도 한다. 스님이 몰래 더듬은 왼쪽 가슴을 스스로 자르고 죽은 양춘이라는 여인의 정절을 기려 바위에 그...

  • 「울력가」「지경 다지는 소리」(地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해리면 고성리에서 집터 등을 다질 때 부르는 노동요. 「지경 다지는 소리」는 집을 새로 지을 때 주춧돌 놓을 자리 등 집터를 다지면서 여럿이 부르는 토건노동요이다. 이를 「터다지는 소리」, 「울력가」 등이라고도 한다. 1989년 김익두가 집필하고 전북애향운동본부에서 발행한 『전북의 민요』의 189쪽에 실려 있다. 이는 1989년 11월 9일 전북대학교 국문과답사팀이...

  • 「이서구 설화」(李書九說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아산면에서 이서구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이서구 설화」는 조선 후기의 실존 인물로서 문신이자 문인이었던 이서구(李書九)[1754~1825]의 비범한 행적에 관한 인물담이다. 그는 여러 벼슬을 역임하면서 두 차례에 걸쳐 전라도관찰사로 부임하였다. 목민관으로서 탁월한 능력과 선견지명을 발휘하였으며, 백성들의 칭송이 자자했다. 그의 이런 행적은 설화로 전승되...

  • 「이일송」(二一松)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 흥덕면 사포리에서 소나무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사포리 사포마을 안 짐대와 해수탕 중간 지점에 소나무 두 그루가 늘 푸른 모습을 보여 주고 있다. 소나무 두 그루는 바라보는 방향에 따라 한 그루로 보여 ‘이일송(二一松)’이라고도 한다. 1900년대 초 청나라 ‘청송(靑松)’과 주막집 딸 ‘명주’와의 사랑 이야기이다. 「이일송(二一松)」은 2011년에 출간...

  • 「인천강 장자못」(仁川江-)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아산면 하갑리 독곡마을에서 장자라는 구두쇠와 관련된 연못에 대해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전라북도 고창군 아산면 하갑리 독곡마을 앞에는 고창천과 주진천이 합류하는 쌍천이 있다. 이 쌍천은 인천강(仁川江)이 시작되는 지점인데 부근에 2,500여 평[약 8,264㎡] 규모의 ‘장자못’이 있다. 「인천강 장자못」은 이 장자못과 관련한 이야기이다. 「인천강 장자못」은 200...

  • 「잘못 보고 생긴 병 치료」「그림자 때문에 병이 된 사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무장면에서 그림자와 병에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그림자 때문에 병이 된 사연」은 법성에서 농악을 치던 사람이 샘에서 물을 마시다가 구포의 그림자를 실뱀으로 오인하여 병에 걸렸다는 인물 전설이다. 이를 「잘못 보고 생긴 병 치료」라고도 한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군구비문학대계』에 「잘못 보고 생긴 병 치료」라는 제목으로 수록...

  • 「장원질 소리」(壯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고수면 두평리에서 마지막 논매기를 마치고 귀가할 때 부르는 유희요. 「장원질 소리」는 마지막 김매기를 마치고 들에서 마을로 들어올 때 흥겨운 기분으로 부르는 축제 유희요이다. 이를 「아롱저롱」이라고도 한다. 1994년 김익두 등이 집필하고 문화방송에서 발행한 『한국민요대전』-전라북도편 해설집에 실려 있다. 이는 1991년 문화방송조사팀이 전라북도 고창군 고수면 두평...

  • 「장타령」(場打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아산면 대동리에서 전승되고 있는 유희요. 「장타령」은 각설이가 장이나 길거리로 돌아다니면서 구걸 행위 시에 즐겨 부르던 노래이다. 일종의 유희요로 놀이판에 전승되고 있는 놀이 민속이다. 일명 「각설이 타령」으로 많이 알려져 있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군구비문학대계』상에 실려 있다. 이는 박순호가 1990년 2월 24일 전라북도 고창군...

  • 「전봉준의 출생과 최수운」(全琫準-出生-崔水雲)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흥덕면 흥덕리에서 전봉준과 삼암 선생에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전봉준의 출생과 최수운」은 동학의 전봉준을 비롯하여 의암(義庵) 손병희(孫秉熙)[1861~1922], 송암(松庵) 손천민(孫天民)[?~1900], 구암(龜庵) 김연국(金演局)[1857~1944] 등 삼암(三庵) 선생에 관한 인물담이다. 「전봉준의 출생과 최수운」은 동학 농민혁명 당시 북접(北接...

  • 「절터만 남은 성산사」(-城山寺)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 고수면 부곡리에서 성산사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절터만 남은 성산사」는 절터만 남은 성산사에 얽힌 지명 전설이다. 이를 「절터뿐인 성산사」라고도 한다. 고수면 부곡리에는 성산사의 옛 터가 쓸쓸하게 흔적만 남아 있다. 1992년 고창군지편찬위원회에서 발행한 『고창군지』에 실려 있으며, 2009년 고창군지편찬위원회에서 간행한 『고창군지』에 「절터뿐인 성산사...

  • 「절터뿐인 성산사」「절터만 남은 성산사」(-城山寺)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 고수면 부곡리에서 성산사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절터만 남은 성산사」는 절터만 남은 성산사에 얽힌 지명 전설이다. 이를 「절터뿐인 성산사」라고도 한다. 고수면 부곡리에는 성산사의 옛 터가 쓸쓸하게 흔적만 남아 있다. 1992년 고창군지편찬위원회에서 발행한 『고창군지』에 실려 있으며, 2009년 고창군지편찬위원회에서 간행한 『고창군지』에 「절터뿐인 성산사...

  • 「정조지켜 별과 합격한 선비」「고창과 당태종」(高敞-唐太宗)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상하면에서 당태종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고창과 당태종」은 당태종이 옥황상제를 모시는 신하인 위진을 시험한 것과 별과에 급제한 선비의 사연을 담은 인물 전설이다. 이를 「정조지켜 별과 합격한 선비」라고도 한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군구비문학대계』에 「정조지켜 별과 합격한 선비」라는 제목으로 수록되어 있다. 당나라 태종은...

  • 「지경 다지는 소리」(地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해리면 고성리에서 집터 등을 다질 때 부르는 노동요. 「지경 다지는 소리」는 집을 새로 지을 때 주춧돌 놓을 자리 등 집터를 다지면서 여럿이 부르는 토건노동요이다. 이를 「터다지는 소리」, 「울력가」 등이라고도 한다. 1989년 김익두가 집필하고 전북애향운동본부에서 발행한 『전북의 민요』의 189쪽에 실려 있다. 이는 1989년 11월 9일 전북대학교 국문과답사팀이...

  • 「진주 난봉가」(晋州-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무장면 무장리에서 시집 살이의 고통을 노래한 대표적인 서사 민요. 「진주 난봉가」는 고창군 무장면 시거리에 전해 내려오는 시집 살이의 고달픔을 노래한 부녀요이다. 일반적으로 시집살이요는 시집 식구나 시어머니가 직접적인 갈등의 대상이 되나 「진주 난봉가」는 남편의 외도가 직접적인 갈등의 원인이 된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군구비문학대계』...

  • 「징검이 타령」(-打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심원면 하전리에서 징검이를 소재로 하여 부르는 유희요. 「징검이 타령」은 징검이 놀이와 함께 불리는 일종의 놀이요이다. 이를 「징금마 타령」이라고도 한다. 징검이는 ‘징거미 새우’라고도 하는 민물 새우를 말한다. 「징검이 타령」은 빚쟁이에게 시달리다 못해 몸의 일부를 팔아서라도 빚을 갚겠다고 거듭 다짐하는 독특한 내용을 지닌 타령류의 민요이다. 1994년 김익두 등...

  • 「징금마 타령」「징검이 타령」(-打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심원면 하전리에서 징검이를 소재로 하여 부르는 유희요. 「징검이 타령」은 징검이 놀이와 함께 불리는 일종의 놀이요이다. 이를 「징금마 타령」이라고도 한다. 징검이는 ‘징거미 새우’라고도 하는 민물 새우를 말한다. 「징검이 타령」은 빚쟁이에게 시달리다 못해 몸의 일부를 팔아서라도 빚을 갚겠다고 거듭 다짐하는 독특한 내용을 지닌 타령류의 민요이다. 1994년 김익두 등...

  • 「참깻잎도 나풀나풀」「연정요」(戀情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심원면 하전리에서 애정을 표현한 민요. 「연정요」는 고창군 심원면 하전리에서 이성을 그리워하고 사모하는 마음을 노래한 여흥요이다. 이를 「참깻잎도 나풀나풀」이라고도 하는데, 남녀 간 특히 처녀 총각 사이의 사랑을 노래하고 있다. 1994년 김익두 등이 집필하고 문화방송에서 발행한 『한국민요대전』-전라북도편 해설집 577쪽에 실려 있다. 이는 1991년 3월 18일...

  • 「천명-동학」(天命-東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고창을 비롯한 전라북도 일대를 배경으로 동학 농민 혁명을 소재로 만든 창극. 창작 창극 「천명-동학」은 역사적으로 실재했던 사건을 예술적으로 재창조한 작품으로 동학 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하여 만들었다. 녹두장군 전봉준을 중심으로 봉건 체제에 대항하고 외세로부터 민족을 지키려 하는 동학 농민 혁명의 정신을 잘 드러내고 있다. 뮤지컬 형식을 취하면서 한국적인 맛을 잘 살려낸 작품으로...

  • 「천체 원리를 담은 거북바위」(天體 原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 성내면 산림리 낙산마을에서 거북바위[칠성바위]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산림리 낙산마을은 제성산(帝城山)으로, 동래 정씨가 신령의 계시를 받고 자력(磁力)을 띠는 돌을 가져다 두었다고 한다. 이 돌이 바로 제성산에 있는 거북바위로 윤도장이 방위각을 맞추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거북바위는 일명 ‘칠성바위’라고 하며, 장군이 전투를 하면서 일곱 명의 장수...

  • 「첩 노래」「진주 난봉가」(晋州-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무장면 무장리에서 시집 살이의 고통을 노래한 대표적인 서사 민요. 「진주 난봉가」는 고창군 무장면 시거리에 전해 내려오는 시집 살이의 고달픔을 노래한 부녀요이다. 일반적으로 시집살이요는 시집 식구나 시어머니가 직접적인 갈등의 대상이 되나 「진주 난봉가」는 남편의 외도가 직접적인 갈등의 원인이 된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군구비문학대계』...

  • 「첩노래」(妾-)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무장면 성내리에서 본처와 첩 사이의 갈등과 고통을 노래하는 민요. 「첩노래」는 첩의 입장이나 남편의 입장에서 노래되어지는 경우는 없고, 모두가 본처의 입장에서 남편과 첩 사이에서 겪게 되는 고민과 갈등을 노래하는 인물 유희요이다. 이를 「양에 저고리」라고도 한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군구비문학대계』의 509~510쪽에 실려 있다. 이...

  • 「터다지는 소리」「지경 다지는 소리」(地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해리면 고성리에서 집터 등을 다질 때 부르는 노동요. 「지경 다지는 소리」는 집을 새로 지을 때 주춧돌 놓을 자리 등 집터를 다지면서 여럿이 부르는 토건노동요이다. 이를 「터다지는 소리」, 「울력가」 등이라고도 한다. 1989년 김익두가 집필하고 전북애향운동본부에서 발행한 『전북의 민요』의 189쪽에 실려 있다. 이는 1989년 11월 9일 전북대학교 국문과답사팀이...

  • 「통인 노래」「댕기 타령」(-打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대산면 매산리 사거마을에서 부녀자들이 삼을 삼으면서 부르는 노동요. 「댕기 타령」은 댕기를 사이에 두고 벌어지는 처녀와 총각의 사랑을 그린 서사민요이다. 이를 「댕기 노래」, 「통인 노래」 등으로도 부른다. 주로 부녀자들이 모여 앉아 길쌈을 하면서 함께 불렀기 때문에 길쌈 노동요에 포함된다. 널을 뛰다가 소중하게 아끼던 댕기를 잃어버린 처녀가 댕기를 주운 총각에게...

  • 「파묘된 못 이야기」(破墓-)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흥덕면에서 파묘된 못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파묘된 못 이야기」는 부친의 원수를 갚으려는 하인의 아들이 알려준 거짓 명당자리 때문에 백관수(白寬洙)[1889~?] 일가가 파묘하고 낭패를 보게 되었다는 풍수담이다. 고창 출신의 백관수는 독립운동을 하다 납북된 인물이다. 도선선사(道詵禪師)[827~898]가 쓴 「옥룡자유산록(玉龍子遊山錄)」에는 그 일가의...

  • 「팔도강산 유람가」「고사 풀이」(告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고수면 황산리에서 성주굿을 할 때 부르는 민요. 「고사 풀이」는 정초에 풍물패들이 지신밟기나 걸립을 할 때 마루에 성주 상을 차려 놓고 고사를 지내면서 부르는 의식요이다. 이를 「팔도강산 유람가」라고도 한다. 원래 무가에 뿌리를 두고 있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군구비문학대계』에 실려 있다. 이는 박순호가 1990년 3월 3일 전라북도...

  • 「풀이 나지 않는 구례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 해리면 나성리에서 구례산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풀이 나지 않는 구례산」은 해리면 나성리 구례물마을에 위치한 야산인 구례산에 풀이 나지 않는 유래를 담은 지명전설이다. 이를 「풀이 안 나는 구례산 능선」이라고도 한다. 지금도 구례산 능선에는 풀이 나지 않고 검붉은 황토에 소나무 몇 그루만이 서 있다. 1992년 고창군지편찬위원회에서 발행한 『고창군지』에...

  • 「풀이 안 나는 구례산 능선」「풀이 나지 않는 구례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 해리면 나성리에서 구례산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풀이 나지 않는 구례산」은 해리면 나성리 구례물마을에 위치한 야산인 구례산에 풀이 나지 않는 유래를 담은 지명전설이다. 이를 「풀이 안 나는 구례산 능선」이라고도 한다. 지금도 구례산 능선에는 풀이 나지 않고 검붉은 황토에 소나무 몇 그루만이 서 있다. 1992년 고창군지편찬위원회에서 발행한 『고창군지』에...

  • 「학전리 애기바위」(鶴田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 아산면 학전리에서 애기바위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학전리 애기바위」는 여인이 아기를 업고 서 있는 것같이 생겼다는 암석 유래담이다. 이를 그냥 「애기바위」라고도 한다. 「학전리 애기바위」는 장자못 전설의 유형으로서 못된 시아버지와 착한 며느리의 모습이 대조되어 권선징악의 양상을 띤다. 1992년 고창군지편찬위원회에서 발행한 『고창군지』에 실려 있으며,...

  • 「학전리의 깨진바위」(鶴田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 아산면 학전리에서 깨진바위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학전리의 깨진바위」는 자식을 팔아 자신의 배를 불리고자 한 매정한 어머니가 천벌을 받아 죽은 징벌담이다. 깨진바위는 바로 그 어머니가 자식을 팔고 받은 돈을 세다가 벼락을 맞아 깨진 바위에 깔려 죽은 곳으로, 비가 올 때마다 아이의 울음소리가 들린다 하여 ‘명성철’이라고 부른다는 암석 유래담이다. 대산면...

  • 「학천리 마을의 각시바위」(鶴天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 성송면 학천리에서 각시바위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학전리 마을의 각시바위」는 고창군 성송면 학천리에 소재한 운선암(雲禪庵) 근처에 있는 양춘암이라는 바위 이름에 얽힌 암석 유래담이다. 이를 「운선암 마애여래입상」, 「양춘암 여인상」, 「양춘이바위」라고도 한다. 스님이 몰래 더듬은 왼쪽 가슴을 스스로 자르고 죽은 양춘이라는 여인의 정절을 기려 바위에 그...

  • 「할매바위 오은굴과 김유신 장군」(-金庾信 將軍)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아산면 계산리 사신원마을에서 신라 김유신 장군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계산리 사신원(四信院)마을은 옛날 공적 임무를 띠고 지방에 파견된 사신들이 묵었던 숙박 시설인 사신원이 있던 곳이다.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에 따르면 사신원은 무장현에 있던 원(院)으로 사신들이 이곳에서 머물며 인천강[주진천]을 건너다녔다고 한다. 「할매바위 오은굴과 김유...

  • 「호랑이 굴에서 낳은 아이」「호랑이 굴에서 태어난 아이」(-窟-)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무장면에서 호랑이 굴에서 탄생한 아이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호랑이 굴에서 태어난 아이」는 어느 약사 부부가 호랑이의 도움으로 아들을 낳고, 명당자리에 묘를 써서 아들이 정승까지 되었다는 인물담이자 풍수담이다. 이를 「호랑이 굴에서 낳은 아이」라고도 한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군구비문학대계』에 「호랑이 굴에서 낳은 아이」...

  • 「호랑이 굴에서 태어난 아이」(-窟-)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무장면에서 호랑이 굴에서 탄생한 아이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호랑이 굴에서 태어난 아이」는 어느 약사 부부가 호랑이의 도움으로 아들을 낳고, 명당자리에 묘를 써서 아들이 정승까지 되었다는 인물담이자 풍수담이다. 이를 「호랑이 굴에서 낳은 아이」라고도 한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군구비문학대계』에 「호랑이 굴에서 낳은 아이」...

  • 「호랑이가 된 남자」(-男子)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성송면에서 호랑이가 된 사람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호랑이가 된 남자」는 밤에는 호랑이, 낮에는 사람으로 살던 정생원이 부인에게 들켜 다시 사람으로 변신하지 못하고 호랑이로 살게 되었다는 동물담이다. 이를 「호랑이로 둔갑한 사람」이라고도 한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군구비문학대계』에 「호랑이로 둔갑한 사람」이라는 제목으로...

  • 「호랑이로 둔갑한 사람」「호랑이가 된 남자」(-男子)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성송면에서 호랑이가 된 사람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호랑이가 된 남자」는 밤에는 호랑이, 낮에는 사람으로 살던 정생원이 부인에게 들켜 다시 사람으로 변신하지 못하고 호랑이로 살게 되었다는 동물담이다. 이를 「호랑이로 둔갑한 사람」이라고도 한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군구비문학대계』에 「호랑이로 둔갑한 사람」이라는 제목으로...

  • 「화산리의 열녀」(化山里-烈女)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고창읍 화산리 복호마을에서 수원백씨 열녀와 열녀각에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화산리의 열녀」는 고창읍 화산리 복호마을[현재 새터마을]에 세워져 있는 열녀각과 밀접하게 관련이 있는 열녀담이다. 이 열녀각은 남편이 죽자 삼년상을 치르고 난 후에 남편을 따라 죽은 수원백씨를 기리기 위해 건립되었다. 이렇게 밀양박씨 처 수원백씨 열녀에 대한 이야기가 고창읍 일대에...

  • 「화투 타령」(花鬪打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신림면 무림리에서 화투를 소재로 하여 전해 내려오는 유희요. 「화투 타령」은 화투에 그려진 그림을 월별에 따라 해학적으로 풀이한 달거리식[月令體] 도구 유희요이다. 노랫말이 화투 패에 그려진 동물이나 꽃 등을 소재로 읊으면서 언어 유희적인 특성을 지니고 있다. 1992년 고창군지편찬위원회에서 간행한 『고창군지』에 실려 있다. 이는 박순호가 1990년 전라북도 고창군...

  • 「환갑 노래」(還甲-)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고수면 두평리에서 환갑을 맞은 주인공이 가족과 축하객들 앞에서 부르는 유희요. 「환갑 노래」는 환갑잔치 등의 큰 잔치를 할 때의 흥겨운 감회와 기분을 노래한 놀이요이다. 환갑잔치가 열려 가족과 친척, 동네 친구들이 축하하러 찾아오면 환갑을 맞은 주인공이 하객들로부터 축수의 잔을 다 받은 후에 축하객들 앞에서 부르는 노래가 「환갑 노래」이다. 1989년 김익두가 집필...

  • 「황희 정승 이야기」(黃喜政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 지역에서 황희 정승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황희 정승 이야기」는 고려 말부터 조선 초 때의 실존 인물로 청렴결백한 정승으로서 명성이 높았던 황희(黃喜)[1363~1452]에 관한 이야기이다. 황희는 고려가 망하자 두문동에 은거했으나 태조의 요청과 두문동 동료들의 천거로 다시 벼슬길에 올랐다. 그는 세종의 치세 하에서 18년 간 영의정에 재임하였고, 어진...

  • 「후포 해수탕과 용샘의 유래」(厚浦海水湯-龍-由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 흥덕면 후포리에서 해수탕과 용샘에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후포 해수탕과 용샘의 유래」는 나병에 걸린 태자가 해수탕(海水湯)에서 목욕을 하고 나았다는 신이담이자, 도사에게 물을 대접하고 얻은 용샘은 샘을 막고 있는 바위 윗부분에 용이 승천한 흔적이 남아 있다고 해서 붙여진 지명 유래담이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군구비문학대계』...

  • 「후포 해수탕과 용샘의 유래」(厚浦海水湯-龍-由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 흥덕면 후포리에서 해수탕과 용샘에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후포 해수탕과 용샘의 유래」는 나병에 걸린 태자가 해수탕(海水湯)에서 목욕을 하고 나았다는 신이담이자, 도사에게 물을 대접하고 얻은 용샘은 샘을 막고 있는 바위 윗부분에 용이 승천한 흔적이 남아 있다고 해서 붙여진 지명 유래담이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군구비문학대계』...

  • 「흥덕 원님과 사령의 의협심」「강감찬 이야기」(姜邯瓚-)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 지역에서 강감찬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강감찬 이야기」는 고려 시대의 명장이자 문신이었던 강감찬(姜邯瓚)[948~1031]의 비범한 행적에 관한 인물담이다. 강감찬은 귀주대첩과 같은 역사적 위업을 이룬 고려시대의 실존 인물로, 강감찬에 대한 민중들의 추앙심은 허구적 상상력과 결합하여 설화로 나타난다. 강감찬을 주인공으로 하는 설화는 여러 지역에서 조사되었...

  • 「흥덕원님이 된 소금 장수」(興德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무장면에서 소금 장수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흥덕원님이 된 소금 장수」는 소금 장사를 하다가 꾀를 써서 흥덕 원님이 된 후, 선정을 베풀었다는 인물담이자 출세담이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고창군에서 발행한 『고창군구비문학대계』에 수록되어 있다. 흥덕 읍내 밖에 뒤깨삿바라는 곳이 있었다. 그곳에 사는 사람이 아들 형제를 낳고 죽었다. 남자가 죽은...

  • 「흥덕의 사령 자랑 이야기」(興德-使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상하면에서 흥덕 원님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흥덕의 사령 자랑 이야기」는 흥덕현감으로 부임한 강감찬(姜邯贊)[948~1031] 장군이 염라대왕을 잡아 와서 알 수 없는 병으로 죽은 4형제의 원인을 밝히고, 범인을 잡아서 억울하게 죽은 사람의 한을 풀어 주었다는 지략담이다. 이를 「염라대왕을 잡아 온 흥덕원님」이라고도 한다. 1993년 박순호가 집필하고...

  • 「흥타령」(興打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해리면 사반리에서 널리 불리는 어른들의 놀이요. 「흥타령」은 「육자백이」와 함께 전라도의 전형적인 유희요이며, 육자배기 토리가 가장 분명하게 나타나는 유동 민요이다. 1994년 김익두 등이 집필하고 문화방송에서 발행한 『한국민요대전』-전라북도편 해설집 552쪽에 실려 있다. 이는 1991년 3월 18일 문화방송조사팀이 전라북도 고창군 해리면 사반리 미산마을·작동마을...

  • 「희어재」「희어재의 유래」(-由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아산면에서 희어재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아산면 성산리 월성에서 선운사로 넘어가는 고개가 희어재이다. 「희어재의 유래」는 무장면과 해리면 쪽에서 선운사로 가는 고개에 얽힌 지명 유래담이다. 1992년 고창군지편찬위원회에서 발행한 『고창군지』에 실려 있으며, 2009년 고창군지편찬위원회에서 간행한 『고창군지』에 「희어재」라는 제목으로 수록되어 있다. 참당암...

  • 「희어재의 유래」(-由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군 아산면에서 희어재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아산면 성산리 월성에서 선운사로 넘어가는 고개가 희어재이다. 「희어재의 유래」는 무장면과 해리면 쪽에서 선운사로 가는 고개에 얽힌 지명 유래담이다. 1992년 고창군지편찬위원회에서 발행한 『고창군지』에 실려 있으며, 2009년 고창군지편찬위원회에서 간행한 『고창군지』에 「희어재」라는 제목으로 수록되어 있다. 참당암...

  • 『계당집』(溪堂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858년에 간행된 고창 출신의 유학자 정회찬(鄭悔燦)의 시문집. 정회찬[1759~1831]의 초명은 형기(亨基), 자는 회숙(晦叔), 호는 계당(溪堂)이다. 본관은 진주(晋州)이다. 지금의 고창군 성송면 괴치리(槐峙里)에서 출생하였다. 1771년(영조 47)인 13세부터 족숙(族叔) 이재(頤齋) 정인수(鄭仁壽)의 문하에서 글을 배웠다. 가세가 넉넉하지 못하면서도 흉년이 들면 종족...

  • 『고창교육전자신문』(高敞敎育電子新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교육지원청에서 발행하고 있는 온라인 신문. 종전의 인쇄물로 출간한 신문을 한 차원 업그레이드 한 온라인 신문으로 언제 어디서나 장소를 가리지 않고 이용할 수 있어 활용도가 높아 효율성이 크다. 정보화 사회에 걸맞게 각 학교의 교육 소식을 홍보하고 소개하는 기회를 부여하며, 교육 공동체의 의견을 수렴하고 깊고 넓은 대화의 장을 마련하고자 2005년 4월 3일 창간하였다....

  • 『고창군구비문학대계』(高敞郡口碑文學大系)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원광대학교 민속학연구소와 박순호가 전라북도 고창군 지역에서 전해 오는 구비문학을 조사하여 편찬한 책. 『고창군구비문학대계』는 원광대학교 민속학연구소에서 고창군의 전설과 민담, 민요를 직접 조사하고, 조사한 자료 가운데 자료로서의 가치를 지니는 것을 간추려 설화 515편, 민요 158편을 제보자가 구술한 대로 정리하여 편찬한 책이다. 고창군의 구비문학 자료 조사 사업은 1990년 고...

  • 『고창군읍지』(高敞郡邑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899년 전국 읍지 상송령에 의해 편찬된 전라북도 고창군의 읍지. 읍지는 지리지와 함께 지방사에 대한 유일한 기록물로서, 편찬 당시의 정치·경제·사회·역사·문화·군사 등에 대한 폭넓은 관심을 바탕으로 편찬된 인문지리서로 각 고을에 대한 백과사전적인 성격을 지니고 있다. 『고창군읍지(高敞郡邑誌)』는 정조 대 펴낸 『고창현읍지(高敞縣邑誌)』를 수정 보완하여 편찬한 것으로, 작자 미상...

  • 『고창군지』(高敞郡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1992년 고창군청에서 고창군의 모든 행정 자료를 집대성하여 간행한 군지. 일제 강점기인 1914년 행정 구역이 개편되면서, 조선 시대의 행정 단위였던 고창현[현 고창읍], 무장현[현 무장면], 흥덕현[현 흥덕면]이 고창군으로 통폐합된 이후 고창군의 전체적인 현황과 역사를 체계적으로 집대성할 필요성에 따라 1992년 최충일 군수의 주도 하에 집대성한 군지이다. 『고창군지』의 발간...

  • 『고창군착득난당성명죄목병록성책』(高敞郡捉得亂黨姓名罪目幷錄成冊)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899년 6월 고창 지역에서 일어난 농민 봉기를 진압한 후 그 처리 과정을 기록하여 놓은 책. 당시의 농민 봉기는 단순한 민란이 아니라 일본의 침략으로 위기에 처해 있는 나라를 구하자는 구국 운동의 성격을 지녔다. 그러나 봉건 정부는 백성이 나라를 어지럽히는 것으로 규정했고, 이에 고창군에서는 정부에 보고하기 위해 난의 주동자와 참여자를 일일이 색출하여 성명과 주거지를 기록하였다...

  • 『고창농악』(高敞農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고창문화원에서 전라북도 고창군 지역에서 전해 오는 고창농악의 역사와 내용에 대해 기록으로 남긴 책 1998년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제7-6호로 지정된 고창농악의 내용을 집대성하였다. 1985년 고창문화원 산하에 고창농악단이 창설되면서 고창농악은 많은 활동을 하게 된다. 그리하여 일제 강점기과 새마을운동으로 인해 단절되었던 무형의 전통 문화 예술인 고창농악이 되살아나기 시작했다. 당시...

  • 『고창뉴스』(高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 고창읍 교촌리에서 발행되고 있는 온라인 신문. 인터넷의 보급과 이를 중심으로 한 대중문화의 발달과 관계가 있는 온라인 신문이다. 주요 신문사들이 기존 신문을 인터넷 웹페이지의 형태로 게재하는 데 비해 『고창뉴스』는 인터넷으로만 서비스하는 신문이다. 지방 분권과 시대 흐름에 걸맞게 실시간으로 지역 소식을 고창군민에게 제공하고, 사람과 자연의 소중함을 일깨우며, 가난하...

  • 『고창문화』(高敞文化)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고창문화원에서 발행하고 있는 고창 지역의 문화 소식지. 1996년 당시 고창문화원 이기화 원장이 고창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군민들에게 보여 주고 이를 통해 지역 문화를 활성화하고자 정기간행물 발간을 기획하였다. 이에 고창 지역과 관련한 사료와 연구 논문, 고창 관련 소식 등을 묶어서 이듬해인 1997년 8월 창간호인 봄·여름호를 발행하였다. 판형은 창간호에서 10호까지 사륙배판[...

  • 『고창신문』(高敞新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 고창읍 읍내리에서 발행되고 있는 주간 신문. 지역 발전에 일익을 담당하고 고창군민의 대변인으로서 선구적 역할을 수행해 나가고자 조창환을 발행인 겸 편집인으로 하여 1989년 12월 27일 문공부 등록을 하였고, 5개월 동안 준비 기간을 거쳐 1990년 4월 16일 창간하였다. 판형은 대판으로 총 8면을 발행하며, 컬러 면과 흑백 면 비율이 거의 같다. 『고창신문』은...

  • 『고창예술』(高敞藝術)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사단법인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고창지회에서 발행하고 있는 종합 예술지. 『고창예술』은 고창 지역에서 활동하는 예술가들의 작품과 예술인의 동향을 담아내는 종합 예술지로 1년에 한 번씩 정기적으로 발간된다. 본격적인 지방화 시대를 맞아 지방 문화·예술의 중요성이 어느 때보다 강조되고 있던 시점에서, 1993년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고창지회 제2대 송영래 지회장이 취임하면서 예술지...

  • 『고창예술의 맥』(高敞藝術-脈)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고창지부에서 전라북도 고창군 지역의 예술과 예술인에 대한 내용을 담아 펴낸 『고창예술』 특집호. 『고창예술의 맥』은 전통 시대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고창 지역이 자랑하는 예술과 예술인을 소개한 책이다. 문학 분야, 국악 분야, 미술 분야로 나누어서 각 분야의 유명 예술인이나 작품을 소개하고 있다. 『고창예술의 맥』은 사단법인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고창지부에...

  • 『고창의 교육』(高敞-敎育)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김경식이 전라북도 고창군 지역 교육의 역사를 통괄하면서 고창 지역에서의 교육 활동을 교육사적으로 접근하여 연구한 책. 1994년 당시 고창군수였던 양규장이 고창 지역 인물이나 전통 문화를 이해할 수 있는 연구를 독려하면서 ‘고창의 유학과 교육’을 기획하게 되었고, 이에 대한 1차년도 연구 결과로 간행된 것이 『고창의 교육』이다. 1권 1책으로, 총 469쪽이다. 표제는 ‘고창의 교...

  • 『고창의 마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 지역에서 2009년부터 매년 발행되는 마을지. 고창문화연구회에서 2009년부터 매년 고창군의 14개 읍면 중 한두 곳의 법정리를 선정하고 마을의 역사와 지명, 생활, 산업, 인물들을 조사하여 『고창의 마을』이라는 이름으로 간행하고 있다. 세계화·지방화 시대 고창군의 역사와 문화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지역의 문화 인프라 구축과 경험 축적 및 연구 인력을 양성하며, 고창...

  • 『고창의 마을굿』(高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고창문화원에서 전라북도 고창군 지역에서 전해 오는 고창농악 고깔소고춤과 마을굿에 대한 면담 내용을 담아 간행한 자료집. 『고창의 마을굿』은 고창농악 고깔소고춤과 고창의 마을굿을 현지에 있는 주민들을 직접 인터뷰하여 실은 면담 자료집이다. 고창농악 기능 보유자인 황규언, 유만종, 박용하, 정창환으로부터 직접 고창농악 및 고깔소고춤의 연행 방법 및 특징 등에 대해 들은 내용을 면담 형...

  • 『고창의 마을유래』(高敞-由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2003년 고창문화원에서 고창군 자연 마을의 역사와 현황을 정리하여 간행한 향토지. 고창군의 14개 읍면을 행정지도, 행정 구역 일람표, 연혁, 마을 유래 별로 정리하였다. 마을 유래에서는 항목을 설기 연대, 설기 성씨, 명칭 변천 과정, 풍수 형국, 위치, 유래, 가구 수, 주요 성씨, 고적·유지, 인구 수 등을 상세하게 정리해 놓은 마을 지명 보고서라 할 수 있다. 고창군에는...

  • 『고창의 맥』(高敞-脈)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이기화가 전라북도 고창군 지역의 선조들이 남긴 행적과 유산을 정리하여 고창문화원에서 간행한 향토 사료집. 『고창의 맥』은 고창문화원에서 30여 년 동안 조상들이 남긴 행적과 유산을 꾸준히 수집 정리한 내용을 당시 고창문화원장이었던 이기화가 편찬하여 고창문화원에서 간행한 단행본이다. 고창 문화의 특성을 개관하고 고창의 인맥 및 성씨의 발자취를 세밀하게 조망하고 있다. 고창문화원에서는...

  • 『고창의 숨결』(高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이기화가 전라북도 고창군 지역의 문화 유적, 예술, 예술인 등 향토 사료를 조사, 연구하여 편찬한 향토 사료집. 『고창의 숨결』은 고창의 유물, 유적, 예술, 예술인, 인물 등에 대한 사료를 조사, 정리하고 연구한 것을 묶어 놓은 책이다. 고창 문화의 맥을 이루고 있는 고창 지역의 사료들을 정리한 것으로써 고창의 중요한 인물이나 역사적 사적지, 고창의 민속 등을 담고 있다. 고창문...

  • 『고창의 유학』(高敞-儒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유풍연이 전라북도 고창군 지역에서 활동했던 유학자들에 대해 연구한 책. 『고창의 유학』은 전주대학교 교수였던 문학박사 유풍연이 고창 지역 출신이나 타지에서 출생한 사람 중에 고창군에 이거하여 일생을 보낸 사람들이 남긴 유고(遺稿)를 중심으로 유학자의 생애, 학문과 사상, 유고 목록 등을 기술한 책이다. 또한 문집 중에서 간단하면서 대표적이라고 생각되는 문장 1편을 선정하여 번역한...

  • 『고창의 전통과 생활사』(高敞-傳統-生活史)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김경식이 전라북도 고창군 지역의 전통과 생활사를 담아 편찬한 향토 연구서. 『고창의 전통과 생활사』는 고창 지역에서 전해 내려오는 전통과 생활을 역사적으로 고찰한 고창의 지역 연구서이다. 고창 지역의 전통 민속을 비롯하여 각종 통과의례를 정리하고, 한국의 교육사에서 고창 지역이 갖는 의의를 심도 있게 고찰하고 있다. 『고창의 전통과 생활사』는 고창군청에서 고창의 지역 연구를 위해...

  • 『고창코리아』(高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 고창읍 교촌리에서 발행되고 있는 주간 신문. 고창 지역의 중요한 현안들을 판단하고 독자들에게 공급하는 관행에서 벗어나 독자들이 알고자 하는 사안들을 묻고 그에 답하는 소통의 장을 만들고자 1998년 1월 26일 창간하였다. 판형은 대판으로 총 8면을 발행하며, 컬러 면과 흑백 면의 비율이 거의 같다. 『고창코리아』는 뉴스, 고창인, 우리 동네, 교육, 의견, 특집...

  • 『고창향교지』(高敞鄕校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65년 전라북도 고창군 고창읍 교촌리에 있는 고창향교에서 향사, 성현에 관한 문자 및 연혁, 위치 등을 기록하여 펴낸 책. 고창향교는 고려 공민왕 때 학당사(學堂祠)라는 이름으로 설립되어 지방민의 교육을 담당하다 1512년 고창향교로 승격되었다. 이후 현유(賢儒)의 위패를 봉안, 배향하고 중등 교육을 실시하였다. 유교를 진작하기 위해 『고창향교지(高敞鄕校誌)』를 편찬, 발간하였...

  • 『고창현읍지』(高敞縣邑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