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칠원정적』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2800638
한자 漆源政蹟
영어음역 Chirwonjeongjeok
영어의미역 Collected Works of Chirwon Magistrate
분야 역사/전통 시대,문화유산/기록 유산
유형 문헌/전적
지역 전라북도 고창군 성송면 암치리 319
시대 조선/조선 후기
집필자 주명준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성격 정적(政蹟)
관련인물 강응환
저자 강응환
저술연도/일시 1779연표보기~1783년연표보기
책수 1책
사용활자 필사본
가로 24.5㎝
세로 29.5㎝
표제 漆源政蹟
소장처(소장자) 강성욱
소장처 주소 전라북도 고창군 성송면 암치리 319
문화재 지정번호 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제130호
문화재 지정일 1989년 1월 9일연표보기

[정의]

조선 후기 고창 출신의 무신 강응환(姜膺煥)이 칠원현감으로 재직할 때 저술한 정적(政蹟).

[개설]

강응환[1735~1795]은 지금의 전라북도 고창군 성송면 암치리에서 출생하였다. 1770년(정조 2) 통예원인의(通禮院引儀)와 사헌부감찰을 역임하고, 1779~1783년까지 경상도 칠원현의 현감을 지냈다. 1783~1794년까지 대구영장, 고령진병마겸절제사, 평안도창성도호부사, 경상좌도수군절도사[동래수사]를 역임하였다.

[편찬/발간 경위]

강응환이 5년간 칠원현감으로 재직하면서 직무와 관련하여 상하의 각급 관서에 발송한 각종의 공한(公翰)과 재직 중에 일어난 특정한 사안 등을 기록하였다.

[서지적 상황]

『칠원정적(漆源政蹟)』은 1989년 1월 9일 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제130호로 지정된 ‘수사공 강응환 가전유물(水使公姜膺煥家傳遺物)’에 포함되어, 전라북도 고창군 성송면 암치리 319번지에 있는 후손 강성욱의 집에 소장되어 있다. 『칠원정적』의 상당 부분이 『물기재집(勿己齋集)』에 수록되어 있다.

[형태]

1책의 필사본이다. 표제는 ‘칠원정적(漆源政蹟)’이다. 크기는 가로가 24.5㎝, 세로는 29.5㎝이다.

[구성/내용]

칠원현감으로 재임 중에 일어난 사실과 일기를 연월일 순으로 수록하고 있다. 상급 관서에서 그의 직무와 관련하여 보내 온 문서나 그가 올려 보낸 보고문과 원정서, 그리고 관내 민인들이 지은 진정서, 송덕비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칠원은 경상도 71관 가운데 호수가 불과 2,900호밖에 되지 않은 작고 빈천한 고을이었다. 그가 만 3년 7개월이란 긴 세월 현감으로 재직할 수 있었던 것은 칠원 백성들의 유임 요청을 경상감사가 조정에 올려 허락을 받았기 때문이다. 그러한 자세한 내용이 책에 수록되어 있다.

[의의와 평가]

『칠원정적』에 들어 있는 「각동전령(各洞傳令)」은 18세기 후반의 우리나라 일선 지방 행정의 실태를 구체적으로 알려 주는 귀중한 자료이다.

[참고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