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고창문화대전 > 고창의 마을 이야기 > 가평리 > 복분자로 부자 된 마을 > 자식처럼 키우는 복분자 농사

  • 고색창연 복분자마을의 첫인상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봄볕이 한가로운 3월 중순, 담쟁이넝쿨로 보아 족히 수백 년은 넘었을 옛 돌담길을 따라 굽이굽이 이어진 길게 난 신림면 가평리 가평마을 골목길을 걸었다. 어느 집 돌담 너머에는 따사로운 봄볕을 받으며 복사꽃이 함초롬히 피었고, 그 옆에는 노란 산수유 꽃이 시샘하듯 이른 봄 자태를 뽐낸다. 몇 발짝 옮기지도 않았는데 마당이 몹시 넓어 보이는 어느 집, 활짝 열려 있는 대문간 옆에 커...

  • 복분자는 가시 돋친 돈이여라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신림면 가평리 가평마을 사람들에게 복분자에 대해 물으면, 거의 대부분 돈은 돈인데 가시 돋친 돈이라고 입을 모은다. 복분자 농사가 잘만 되면 다른 작물에 비해 높은 소득이 보장되지만, 농사짓기가 여간 까다롭지 않다는 뜻이다. 복분자나무에는 준치 가시보다 더 빼곡하게 가시가 성하다. 그래서 수없이 가시에 찔려야만 비로소 돈이 된단다. 빗물을 머금은 돌담 때문인지 더욱 고즈넉한 마을...

  • 일은 밥 죽일라고 하는 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초가을 바람이 아직은 덥다고 느껴지던 날, 도동사 뒤쪽 철륭할아버지 옆에 있는 복분자 밭에서 크게 라디오를 틀어 놓고 일을 하고 있는 노부부를 만났다. 노부부는 손에 두꺼운 장갑을 끼고 가지치기를 하고 있었다. 지난번에 사람들과 함께 마을을 방문했을 때, 마을 안에 있는 당산할머니 아래에서 마침 복분자를 따서 손수레에 싣고 오는 농부를 만난 적이 있었다. 까맣게 잘 익은 복분자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