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고창문화대전 > 고창의 마을 이야기 > 가평리 > 가평을 지켜 온 사람들 > 이렇게 살아온 세월

  • 90세를 넘어 장수하고 있다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신림면 가평리 가평마을에는 90세를 넘어 장수하고 있는 주민들이 많다. 김기영 씨는 올해[2009년] 96세로 그 중에서도 최고령자다. 그런데도 불편한 곳이 없을 정도로 정정하다. 장수하는 비결에 대해 묻자 별다른 말씀 없이 그저 빙긋이 웃기만 한다. 우문에 현답이다. 김기영 씨의 친정은 정읍시 소성면 기린리 매꼬지마을이다. 그래서 사람들은 김기영 씨를 ‘매꼬지댁’으로 부른다....

  • 우리 집이 박사가 젤 많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신림면 가평리 가평마을에는 90세를 넘어 장수하고 있는 사람도 많다. 그리고 박사를 많이 배출한 마을로도 유명하다. 그 중에서 손자들까지 합쳐서 박사를 가장 많이 배출한 집이 바로 고기상 씨 집이다. 고기상 씨는 현재[2009년] 이 마을에서 매꼬지댁 김기영 씨 다음으로 장수하고 있는 분이기도 하다. “자식이 딸 둘에다가, 딸 둘에다가 아들 닛[넷]. 아들이 너이여. [박사는]...

  • 남편이 세워 준 효부 기념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신림면 가평리 가평마을에는 유독 비석이 많다. 마을 안에는 물론이고 마을 입구와 논과 논 사이에도 비석들이 즐비하다. 그 중에서도 유독 효부비와 열녀비가 많은 것을 보면 가평마을의 역사와 풍속을 짐작하게 한다. ‘나문김효부기실비(羅門金孝婦紀實碑)’도 그 많은 비석들 중 하나다. 하지만 그 속에 숨겨진 사연은 그냥 지나칠 수 없다. 남편이 아내를 위해서 세운 것이기 때문이다. 이...

  • 가문의 종부로 살아온 세월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순임 씨의 친정은 고창군 해리면 송산리다. 그래서 사람들은 조순임 씨를 ‘송산댁’이라고 부른다. 조순임 씨는 열여덟 살이었던 1940년에 이곳 신림면 가평리 가평마을에 사는 스무 살의 유내옥 씨와 혼인을 했다. 혼례를 올리고 난 뒤 1년을 친정에서 묵힌 뒤[예전에는 신랑ㆍ신부가 혼례를 올리고 난 뒤 바로 시댁으로 가지 않고 신부가 친정에서 몇 달 혹은 몇 년 간을 살다가 시댁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