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고창문화대전 > 고창의 마을 이야기 > 선운리 > 한 편의 시 같은 세월 > 당산제를 추억하며

  • 샘굿도 치고 당산제도 모셨는디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지금은 많이 없어졌어라우. 빈 집, 다 서울로 가고 많이 없어. 그때는 서울로 안 간게 요런데 곁방에서도 살고 사람 만했는디 인자는 얼매 안 되야 인자……. 우리 작은아들 낳든 해에까지 [당산제를] 다 허고, 그 멫(몇) 살 먹음서부텀 별로 안 했어라우. 참 억시게 했어라. 쇠꾼 사다가 했어, 쇠꾼, 꽹과리 치는 사람……. 그때는 인자, 고깔 쓰고, 다 맹글고[만들고] 전부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