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고창문화대전 > 고창의 마을 이야기 > 선운리 > 국화꽃 만개한 시인의 마을 > 마을 이야기로 빚어진 시편

  • 물동이에 떠오른 웃돔샘 스캔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부안면 선운리 진마마을 도깨비집 입구에 있는 웃돔샘[마을 우물]은 예전부터 마을의 중요한 식수원이었다. 마을의 동네 아낙들은 이 우물가에 옹기종기 모여 앉아 먹을 물을 긷거나 길어 올린 물로 빨래를 했다. 모름지기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공간에는 이런저런 이야기들이 피어나기 마련이다. 하물며 노란 국화가 심심치 않게 피어 있는 향기로운 진마마을의 우물가였으니, 게다가 지금은 없어졌지...

  • 도깨비 서방을 둔 과부와 말피 이야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부안면 선운리 진마마을회관 앞길을 따라 웃돔샘 쪽으로 거슬러 올라가다 보면 우물이 딸린 옛집이 하나 나오는데, 그 마당에는 피부 색깔이 불그죽죽하고 그 생긴 모양새가 흉측하기만 한 조각상들이 즐비해 있다. 그런데 그 조각상들이 자세히 들여다보면 다름 아닌 도깨비라는 것을 알 수 있다. 흡사 여느 시골 마을 앞을 지키고 있는 장승을 연상시키는 듯한 이런 도깨비 조각상들은, 무슨 이...

  • 한 송이 국화꽃을 피우기 위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부안면 선운리 진마마을 입구에 새로 설치된 의자 모양의 문을 지나 서정주 시인의 생가를 둘러보다 보면, 울타리라든가 앞마당이라든가, 여기저기 조그마한 틈이라도 보일라치면 어김없이 그 자리에는 봉긋봉긋한 국화꽃들이 자리 잡은 것을 볼 수 있다. 비단 생가 근처만이 아니라, 진마마을 어디를 가더라도 국화꽃이 지천에 피어 있어 정말로 국화꽃 옆에서 걸음을 걷는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