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고창문화대전 > 고창의 마을 이야기 > 선운리 > 국화꽃 만개한 시인의 마을 > 영원히 살아 있는 시인의 마을

  • 시인의 감성이 묻어나는 풍경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부안면 선운리 진마마을은 토속적인 서정의 시인으로 유명한 미당 서정주 시인이 태어난 곳이다. 서정주 시인의 시세계는 원초적인 관능미와 생명력에 대한 강렬한 찬사가 돋보이는 첫 시집 『화사집(花蛇集)』[1941]에서부터, 전통적 사유의 깊이를 신화를 빌려 표현했던 『귀촉도(歸蜀道)』[1948]와 『신라초(新羅抄)』[1961]를 거쳐, 토속적인 구어와 생동하는 문체를 바탕으로 질마재...

  • 미당을 추억하는 꽃잎들의 축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미당 서정주 시인이 태어난 부안면 선운리 진마마을에서는 질마재문화축제위원회와 미당시문학관, 동국대학교 등에서 해마다 국화꽃이 만발할 때 주최하는 ‘질마재문화축제’와 ‘미당문학제’ 등이 열린다. 이런 축제날에는 상상만으로도 흥겨워지는 행사들이 펼쳐지는데, 미당의 시문학을 기리는 의미의 각종 학술 행사뿐만 아니라, 문학 강연과 시낭송 대회 및 콘서트, 각종 마을 생활 체험 행사들이...

  • 시문학관에서 서정주를 만나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부안면 선운리 진마마을은 서정주 시인의 고향이다. 바로 그곳 진마마을로 들어서면 마을 입구에 시인을 기리기 위한 건물 한 채가 모습을 드러낸다. 지금은 진마마을의 명물이 된 미당시문학관이다. 미당시문학관은 2862평[약 9461㎡]의 부지에 푸른 잔디가 선연한 운동장과 전시동, 그리고 근처에 이웃해 있는 서정주 생가를 함께 아우르고 있다. 미당시문학관은 1997년 7월 15일 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