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고창문화대전 > 고창의 마을 이야기 > 선운리 > 국화꽃 만개한 시인의 마을 > 시인의 마을 테마 여행

  • 시인이 남긴 바람의 흔적을 찾아가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부안면 선운리 진마마을은 미당 서정주 시인의 고향이다. 그래서인지 진마마을에 들어서면 시인이 살아온 인생과 문학의 흔적들이 즐비하다. 가장 먼저 눈에 띄는 풍경은 ‘미당 외가’라는 표지판이 걸려 있는 방앗간이다. 그 방앗간 뒤편이 시인의 외할머니가 살았던 곳이다. 미당의 시 「외할머니의 뒤안 툇마루」에는 “나는 어머니한테 꾸지람을 되게 들어 따로 어디 갈 곳이 없이 된 날은, 이...

  • 질마재, 그리고 국화꽃 만발한 안현마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부안면 선운리 진마마을에 있는 미당시문학관을 둘러봤으면, 이제 질마재로 가 볼 일이다. 질마재 정상까지는 시문학관에서 2.2㎞ 정도. 질마재로 가려면 마을 앞으로 난 큰 도로를 따라가지 말고, 마을 안길로 들어가 기웃기웃 고샅길 너머로 살림집들을 구경하면서 가는 게 좋다. 마을 안길을 따라 질마재로 가다 보면, 미당이 1924년 줄포공립보통학교[현 줄포초등학교]에 입학할 때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