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고창문화대전 > 고창의 마을 이야기 > 가평리 > 복분자로 부자 된 마을 > 복분자, 이렇게 좋아요

  • 복분자도 따고 영화도 찍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서울에서 온 버스 한 대가 가평리 가평마을 입구 주차장에 도착한 것은 초여름 햇볕이 따가운 정오 무렵이었다. 어린아이부터 노인에 이르기까지 40여 명의 도시 사람들이 고색창연 가평마을에서 복분자도 따고 영화 촬영도 하는 독특한 체험을 하기 위해 인터넷으로 신청을 하여 이번 프로그램에 참여한 것이다. 고창군에서 2억 원을 지원받아 2009년 3월에 개관한 고색창연마을체험관에서는 손님...

  • 복분자 덕에 널리 알려지는 전통 문화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신림면 가평리 가평마을 고색창연마을체험관 안에 붙은 사진들을 보다가 고색창연테마마을 운영위원장한테 예전부터도 가평마을에서는 정월 대보름에 달집태우기를 했냐고 물어 봤다. 그런데 “근년에 관광객들이 마을에 오고 그러니까 시작을 했어요.” 하고 대답을 한다. 호남으로도 불리는 전라도의 전통 문화는 전라남도와 전라북도라는 차이보다는 동부와 서부의 차이가 훨씬 두드러진다. 판소리의 동편...

  • 복분자주는 동창회에서도 단연 인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2009년 10월 24일 가평초등학교 교정에서 제14회 가평초등학교 동창회가 열렸다. 어떻게 연락이 됐는지는 모르지만 월간 『한국화보』 11월호에 행사 장면을 실은 여러 장의 사진과 더불어 훈훈한 내용의 기사가 함께 실렸다. 이날 동창회는 마을 어른들을 모시고 따뜻한 식사 대접을 하면서 인사를 올리는 것으로 시작해서, 오랜만에 만난 동창생들과 어울려 노래자랑도 하고, 동심으로 돌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