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고창문화대전 > 고창의 마을 이야기 > 구암리 > 구수내를 지키는 사람들 > 우리 같은 옛날 사람들은

  • 당하고만 산 것이 뭔 자랑이라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시집살이 이야기만큼 흔한 것이 또 있을까? 어디를 가나 할머니들이 모여 있는 곳이면 어김없이 등장하는 신세 한탄. 그 중에서도 모진 시집살이 이야기는 빠지지 않고 등장한다. 공음면 구암리 구수마을회관에 모여 이야기꽃을 피우는 할머니들 사이에서도 시집살이 이야기는 어렵지 않게 들을 수 있었다. 그런데 이 시집살이 이야기라는 것이 아무리 들어도 싫증나지 않고 매번 마음이 아픈 것이,...

  • 지앙단지에 소원을 빌어 보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정덕례 [1944년생] 씨는 열아홉 살인 1963년에 전라남도 영광의 우평마을에서 이곳 구암리 구수마을로 시집을 왔다. 그래서 택호가 ‘우평댁’이다. 그녀는 2남 4녀의 자녀를 두었다. 남편과는 일찍 사별하고 자녀들이 모두 외지에서 사는 바람에 구수내에서 혼자 살고 있다. “옛날에는 있었어. 옛날에 이 동네는 없어도 우리 큰집에 있었어. 옛날에는 시렁마다 얹거 놓고 지앙단지, 지...

  • 유대군들 내 말 잠깐 들어 주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에~ 에헤~~에~~ 이~~히히~아~~~오~~~산 에~ 에헤~~에~~ 이~~히히~아~~~오~~~산 에~~~ 히히히여~~~~어~ 서른두 명 유대군들[상여꾼들] 내 말 잠깐 들어 주오 먼데 양반들 듣기 좋고 가깐데 양반들 보기나 좋게 곱게 곱게 운상헙시다 그려 관암~~ 보~~살~~~ 에~~~ 히히히여~~~~어~ 엊그저께 성튼 몸이 오늘날로 병이 들어 약탕관을 옆에 놓고 인삼녹용을 다렸은...

  • 효자상은 받았지만 어머니가 살펴 줬지요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공음면 구암리 구수마을 이장 최대기 씨는 2009년 2월 9일에 모친상을 당했다. 당시 최대기 씨 어머니는 백수[100세]에서 딱 한 살 모자란 아흔아홉 살이었다. 그리고 생전에 어머니에게 정성을 다해 모신 공으로 최대기 씨는 2007년 5월 9일 대한노인회로부터 효자상을 받았다. 어머니는 고창 고을 원님의 ‘딸의 딸’로 태어났다고 한다. 정식 학교 교육은 받지 않았지만 늘 뼈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