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고창문화대전 > 고창향토문화백과 > 삶의 자취(문화유산) > 무형유산

  • 고창농악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 지역에서 전해 내려오는 농민 음악. 고창군은 전라북도 서남단에 위치하며 전라남도 영광군과 장성군이 인접해 있다. 고창농악은 영광, 무장[고창], 장성을 중심으로 발전한 영무장 농악의 정통 계보를 잇는 농악이다. 또한 호남 우도 농악에 속하는 농악이다. 고창농악이 언제부터 시작되었는지는 확실치 않으나 수백 년 동안 이어져 왔던 고창농악의 전성기는 1890년대와 해방 전...

  • 고창농악[설장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현대 전라북도 고창군 고창농악 판굿에서 장고수가 맡는 설장고 부분. 설장고는 농악 판굿에서 장고수가 맡는 개인기 대목이다. 농악수(農樂手) 중 제1장의 고수이다. ‘설’이라는 ‘으뜸’이라는 뜻이며, 경남농악에서는 수장고(首長鼓)라고 한다. 고창농악은 예로부터 영무장[영광·무장·장성·함평 등의 지역] 지역에서 해변을 끼고 형성되었다. 고창농악은 일반적이면서도 잡색놀음이 다양하다. 고...

  • 고창농악[소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현대 전라북도 고창군 출신의 고창농악 고깔소고춤. 고깔소고놀이는 머리에 고깔을 쓰고 삼채가락에 맞추어 춤을 흥겹게 추는 것으로, 가락의 진행과 상황 전개에 따라 즉흥적인 동작을 유연하게 구사하는 것이 특징이다. 고창농악은 예로부터 영무장[영광·무장·장성·함평 등의 지역] 지역에서 해변을 끼고 형성되었다. 고창농악은 일반적이면서도 잡색놀음이 다양하다. 고창농악의 가장 큰 특징은 쇠가...

  • 고창농악보존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 성송면 학천리에 있는 고창농악 보존 및 공연 단체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제7-6호 고창농악 보유 단체로서 비영리 사단 법인으로 등록되었다. 고창군민들과 전국의 풍물 동호인들을 대상으로 한 교육 사업과 공연 활동을 통해 고창농악을 계승·발전시키고 있는 단체이다. 고창농악보존회는 고창농악을 올곧게 계승·발전시키고 이를 널리 보급하기 위하여 설립되었다. 1985년 고창문화...

  • 고창오거리당산제보존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 고창읍 교촌리에 있는 고창 오거리 당산제를 주관하는 단체. 고창 오거리 당산제는 고창 읍치 민속 가운데 하나로 1803년에 세워진 3곳의 석주당산과 2곳의 마을 당산을 대상으로 정월 보름날에 지내오는 당산제이며 중요민속문화재 제14호로 지정[1969. 12. 6]되어 있다. 그리고 고창 오거리 당산제를 주관하는 단체가 사단 법인 고창오거리당산제보존회이다. 고창 오거...

  • 윤도장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고창군 성내면 산림리 낙산마을에서 풍수 지남침을 제작하는 장인. 윤도장은 24방위를 원으로 그려 넣은 풍수 지남침(指南針)을 제작하는 전문 기술자이다. 윤도[전통 나침반]는 남북 방향을 가리키는 자석 바늘을 이용하여 지관이 음택과 양택 등 풍수[묘 또는 집터 자리를 정함]를 알아볼 때나 천문과 여행 분야에서 사용되는 필수 도구이다. 명칭의 유래는 알 수 없으나 조선 시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