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고창문화대전 > 고창향토문화백과 > 삶의 방식(생활과 민속) > 생활 > 의생활

  • 의생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 지역민들이 생활 속에서 착용해 온 의복 및 이와 관련한 풍속이나 경향. 의생활은 생활문화의 한 요소로서 고창 사람들이 일상생활이나 의례 시 착용했고 현재도 착용하고 있는 복식을 의미한다. 이러한 의생활문화에는 아이가 태어났을 때 착용했던 출생복, 관혼상제를 행할 때 착용했던 의례 복식뿐만 아니라 일상이나 일을 할 때 착용했던 일상복과 노동복, 명절이나 마을 행사가 있...

  • 노동복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 지역에서 주민들이 노동할 때에 입는 옷. 노동복은 농사나 과수 작물을 재배하면서 일상생활 속에서 노동을 할 때 착용했던 복식을 말한다. 예전에는 농사일을 할 때 생모시나 무명으로 된 저고리, 또는 적삼에 바지나 고의를 입었다. 일제 강점기에 남자는 예전과 별반 차이가 없었으나, 여자는 풍성하고 다리 끝을 좁게 매어 고무줄을 넣은 ‘몸빼’ 바지를 많이 입었다. 6·25...

  • 상례복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 지역에서 상을 당했을 때 입는 옷. 관혼상제의 4례(四禮) 중 상례(喪禮)는 사람이 죽었을 때 하는 절차로서 인간의 삶은 이 세상에서 죽음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고, 저 세상에서 다시 태어난다고 생각하여 정성을 다하였다. 고창 지역은 전통적으로 조상을 소중히 모시고, 조상이 돌아가셨을 때 예를 갖추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의미로 상례복[상복]을 갖추어 입는다. 예전에 고...

  • 의례복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 지역에서 의례를 거행할 때 특별히 갖추어 입는 옷. 의례복이란 의례 형식을 갖출 때 착용하는 복식을 말한다. 의례 복식으로는 인간이 성인이 되어 성인식을 치를 때 착용하는 관례 복식, 남녀가 혼인을 서약할 때 입는 혼례 복식, 인간이 세상을 살다가 생을 마감할 때 착용하는 상례 복식, 돌아가신 부모나 조상을 기리기 위해 올리는 제사 때 착용하는 제례 복식 등이 있다....

  • 일상복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 지역에서 사람들이 일상적인 활동을 할 때 입는 옷. 일상복은 남녀가 평상시 착용하는 복식이다. 이를 일반적으로 평상복이라고 한다. 고창군 해리면 광승리 상부마을에서는 예전에 집안 일이 많고 외부 활동이 적었던 여자 복식은 외출복을 따로 입지 않고 평상복인 치마와 저고리를 착용했다. 남자들은 바지와 저고리를 입거나 삼베로 만든 반소매인 반동을 입었다. 하지만 현재는 일...

  • 장신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 지역에서 사람들이 몸을 치장하는 데 쓰인 도구. 장신구란 신체 일부에 직접 쓰거나 걸거나 또는 끼는 장식품과 의복을 치장하기 위해 붙이거나 매거나 하는 소품이다. 그리고 모든 장식 목적에 필요한 소품까지를 일컫는다. 장신구는 실용성과 장식성을 겸하여 신분이나 길흉사에 따라 색과 재료가 다르게 쓰이기도 하였다. 고창 지역에서 사용했던 장신구에는 비녀, 화관, 댕기, 반...

  • 혼례복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고창 지역에서 혼인할 때 신랑과 신부가 입는 옷. 혼례는 성이 다른 남녀가 일생에서 가장 의미 있는 통과 의례로, 혼례 의식에서 착용하는 옷과 수식을 혼례 복식이라 한다. 이러한 혼례 복식은 일생에서 가장 중요한 의미가 있는 통과 의례 중 하나로 어떠한 복식보다도 화려하다. 고창군 해리면 광승리 상부마을에서는 옛 풍습에 따라 올리는 전통 혼례식에서 신부의 예복으로 조선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