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2801098
한자 風川長魚
영어음역 Pungcheon Jangeo
영어의미역 Eel of Poongcheon
분야 정치·경제·사회/경제·산업
유형 특산물/특산물
지역 전라북도 고창군
시대 현대/현대
집필자 우자원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성격 어류
용도 식용
제조(생산)시기 7월~9월
제조(생산)처 전라북도 고창군

[정의]

전라북도 고창군에서 생산되는 장어.

[개설]

풍천장어는 선운사 앞에서 줄포만[곰소만]으로 흘러드는 주진천[인천강] 일대 민물과 바닷물이 교차하는 지점에서 잡히는 뱀장어를 일컫는 말이다. 풍천은 바닷물과 강물이 합쳐지는 지형을 일컫는 말로 약 4㎞에 달하는 선운사 어귀의 주진천[인천강]은 예부터 큰 바람이 서해 바닷물을 몰고 들어와 민물과 바닷물이 만나는 대표적인 풍천으로 꼽힌다. 실뱀장어가 민물로 올라와 7~9년 이상 성장하다가 산란을 위해 태평양 깊은 곳으로 회유하기 전 바닷물과 민물이 만나는 이 지역에 머물게 되는데, 이때 잡힌 장어를 풍천장어라고 한다.

[형태]

몸길이 약 60㎝, 모양은 원통형이며 껍질 밑은 확대경으로나 보일 정도로 가늘고 긴 모양의 비늘로 덮여 있다. 몸빛은 암갈색이고 밑면은 은백색인데 끈끈한 액체로 덮여 있다. 깊은 바다에서 부화한 뒤 육지의 하천이나 호수로 올라와서 살다가 산란기가 되면 먹이를 전혀 먹지 않고 축적된 영양분에 의지하여 심해로 돌아간다.

[제조(생산)방법 및 특징]

풍천장어는 일찍부터 작설차, 복분자주와 함께 고창의 3대 특산물로 알려져 왔다. 건강식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뱀장어 소비가 급증하여 종묘 자원을 남획하고 자연산만 무분별하게 포획하다 보니 개체 수가 줄어들어 수요를 충족하지 못하고 있던 터에, 고창군에서 전국 최초로 인공 사료를 조금도 쓰지 않고 순수한 해수를 이용하여 고창갯벌풍천장어 양식에 성공하여 보급하고 있으며 ‘고창갯벌풍천장어’라는 이름으로 상표등록을 하였다.

식도락가들이 선운산 풍천장어만을 찾는 것은 풍천장어의 맛이 유달리 담백하고 구수하기 때문이다. 장어에 많이 들어 있는 지방은 식물성 지방과 비슷한 성질을 띠고 있는 고급 불포화 지방산이며, 비타민 A의 함량도 높아 비타민 A가 가장 부족하기 쉬운 여름철에 특히 좋다. 5~6년이 지난 장어의 경우 쇠고기보다 무려 1,000배나 많은 양의 비타민 A를 함유하고 있으며, 100g당 열량도 소고기의 두 배인 300㎉나 된다. 장어는 다른 생선과 같이 산성 식품으로 등 빛깔이 회흑색, 다갈색, 진한 녹색을 띤 것이 맛이 좋다.

[현황]

고창군 일대의 장어 양식 면적은 2009년 말 기준 37만 9083㎡이다. 우리나라나 일본에서는 구이를 많이 해서 먹으며 중국에서는 튀긴 마늘과 함께 고아서 만든 요리를 즐겨 먹는다.

[참고문헌]
  • 유태종·홍문화, 『식품사전』(생활한방연구소, 1997)
  • 고창군(http://www.gochang.go.kr/)